•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전체기사
 
기사제목 "미국인 77%, 北 핵포기 시 북미수교 지지…거부 시 경제제재 강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미국인 77%, 北 핵포기 시 북미수교 지지…거부 시 경제제재 강화"

기사작성 2018.10.02 11:01
최종수정 2018.10.08 09:28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댓글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1.png▲ 평양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제시한 동창리 시험장 폐쇄·영변 핵시설 폐기 관련 일러스트. ⓒ 연합뉴스
 
미국인 74% 주한미군 주둔 지지…비핵화 합의 시 일부 철수 동의도 54%

‘북한이 한국 공격 시 한국을 방어해야 한다’는 응답 64%로 역대 최고치

문재인 대통령 호감도 67%로 13% 상향…김정은 위원장 비호감도 91%

(시큐리티팩트=김효진 기자)

미국민 10명 중 8명 가까이가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북미수교를 지지한다고 응답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핵 포기 시 대북 경제·인도적 지원을 지지한다는 의견도 절반을 넘었다.

미국의 외교분야 여론조사 전문 싱크탱크인 시카고국제문제협회(CCGA)는 1일(현지시간) 발표한 2018년 미국인 외교정책 인식조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대북정책 옵션과 관련, 북한이 핵 포기 시 미국인의 77%가 북미수교를 지지한다고 응답했고, 54%는 대북 경제·인도적 지원을 지지한다고 했다.

주한미군 주둔에 대한 지지도는 74%로, 전년 대비 4% 올라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주일미군(65%), 주독미군(60%) 지지도보다 높았다.

미·북이 비핵화에 합의할 경우 ‘주한 미군의 일부 철수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미국인의 54%는 ‘그렇다’라고 답했고, 44%는 ‘반대한다’고 했다. ‘주한미군의 완전한 철수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18%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주한미군 주둔이 비핵화 협상과 별개라는 입장을 밝혀왔지만, 종전선언 등이 비핵화 합의와 연계될 경우 미국 내에서 주한미군 감축 주장이 나올 가능성도 예상된다. 

반면, 북한이 비핵화를 거부할 경우 미국인의 77%가 더욱 강력한 대북 경제제재를 지지했다. 북 핵시설 공습(37%), 김정은 정권 전복을 위한 미군 투입(25%) 등 대북 군사옵션에 대한 지지도는 낮은 편이었다.

북한이 더는 핵무기를 생산하지 않는 조건으로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인정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29%가 지지했고, 북한의 핵무기 보유·생산을 인정하자는 의견은 13%에 그쳤다.

만약 북한에 군사행동을 해야 할 경우 미국인의 63%는 의회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또 한국 정부의 동의가 필요하냐는 질문에 42%가 ‘필요하다’고 했고, ‘하면 좋지만 필요하지 않다’는 38%, ‘필요하지도 선호하지도 않는다’는 15%, 무응답 5%였다.

이번 조사에서 ‘북한이 한국을 공격할 경우 한국을 방어해야 한다’는 응답은 지난해보다 2% 오른 64%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미·북이 비핵화에 합의하더라도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해선 안 된다는 응답이 51%로, 중단해도 된다는 응답(44%)보다 높았다. 

북핵을 미국의 중대 위협으로 평가하는 의견은 59%로 집계됐다. 이는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도발과 북미 간 '말의 전쟁'으로 대치 국면이 상승하던 지난해보다 16% 내려간 것으로 북핵 위협에 대한 우려가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미국인의 호감도는 전년 대비 13% 상승한 67%를 기록했다. 반면 북미정상회담 등에도 불구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서는 91%가 비호감 지도자로 평가했다.

올해 여론조사는 GfK리서치가 7월 12~31일 미전역 거주 성인 2천4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 방식으로 실시했다. 오차범위는 ±2.37%. 한국국제교류재단, 미 맥아더재단, 미 레스터 크라운 및 크라운 가(家)가 조사를 지원했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2147
 
주식회사 더시큐리티팩트·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24길 15, 3층 (서초 중앙빌딩)· 대표번호 : 02-501-6906· 팩스번호 : 02-878-8656문의메일문의메일
대표이사 : 강남욱· 발행인 : 김희철· 편집인 : 이태희· 사업자번호 : 163-88-00857·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4835· 등록일 : 2017년 11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