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전체기사
 
기사제목 청와대, "美 11월 중간선거 전 2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 커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청와대, "美 11월 중간선거 전 2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 커져"

기사작성 2018.10.04 09:59
최종수정 2018.10.05 10:07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댓글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폼페이오1.png▲ 7일 4번째로 평양을 방문하는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면담이 예정된 김정은 위원장의 사진 일러스트. ⓒ 연합뉴스
 
"폼페이오 방북 시점, 예상보다 일러…꺼져가는 비핵화 협상 불씨 살려"

"비핵화·종전선언에 이견 좁히면 실무 협상 후 회담 날짜·장소 정할 듯"

(시큐리티팩트=김효진 기자)

청와대는 3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네 번째 방북 일정이 확정된 것과 관련, 다음 달 6일 미국의 중간선거 전에 2차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이) 애초 중간선거를 넘길 가능성이 크다고 봤으나, 폼페이오 장관이 우리 예상보다 좀 일찍 방북한다는 데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꺼져가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불씨를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뉴욕 방문으로 되살린 것만으로도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며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으로 북미가 70년 적대와 불신의 세월을 해소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다만 "북한과 미국 사이에 관점의 차이가 분명히 있어서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에서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장소가 결정되리라 보는가'라는 물음에 이 관계자는 "알 수 없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해 비핵화 진전 및 종전선언과 관련한 북미의 생각을 맞춰봐서 일정 정도 거리가 좁혀져야 회담 날짜와 장소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그것이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에 머무는 동안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때 큰 틀에서 뭔가 이뤄지고 나서 실무협상이 가동돼 후속 작업을 마무리하고 나면 2차 북미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가 정해지는 수순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달 20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환영 입장을 표하면서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북측 카운터 파트가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담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으나 이후 진전이 없는 상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비핵화 및 종전선언과 관련한) 합의 내용에 대해 아무 말 없이 만일 폼페이오 장관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를 발표한다면 그것은 북미 간 상당한 합의가 이뤄졌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종전선언과 관련해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면 최종적으로 종전선언, 비핵화 진전과 관련해 공통된 입장을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종전선언은 그 뒤의 어느 시점에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은 종전선언이 있은 후에 이뤄지는 게 답방의 의의 등을 고려할 때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1478
 
주식회사 더시큐리티팩트·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24길 15, 3층 (서초 중앙빌딩)· 대표번호 : 02-501-6906· 팩스번호 : 02-878-8656문의메일문의메일
대표이사 : 강남욱· 발행인 : 김희철· 편집인 : 이태희· 사업자번호 : 163-88-00857·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4835· 등록일 : 2017년 11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