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전체기사
 
기사제목 한국항공우주(KAI), 미 APT수주 실패 딛고 재도약 시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국항공우주(KAI), 미 APT수주 실패 딛고 재도약 시도

기사작성 2018.10.16 21:05
최종수정 2018.10.17 08:59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댓글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수출입은행장.png▲ KAI의 최대주주인 한국수출입은행의 은성수 행장이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KAI의 신규사업 투자 방침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KAI, 16일 일본 업체와 보잉787 날개구조물 추가 공급 합의 공시

지난 12일 보잉사 5000억원대 공급 계약 연장 이은 낭보

(시큐리티팩트=전승혁 기자)

한국항공우주(KAI)가 잇따른 신사업 수주 및 신규사업 투자 방침을 밝히는 등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에 전력투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 공군 고등훈련기 교체 사업(APT) 수주 실패에 따른 타격을 최소화하면서 전기를 마련할 가능성이 기대되고 있다.

KAI는 16일 “일본 가와사키 중공업에 보잉787 항공기의 FTE(Fixed Trailing Edge) 날개구조물을 2022년부터 2030년까지 추가 공급하기 위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회사 측은 "향후 본계약 체결 시 확정 내용을 공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계약 금액은 경영상 비밀 유지를 위해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KAI는 2022~2026년 보잉에 B737 항공기 미익 구조물 5255억 원어치를 추가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 계약 역시 2004~2021년 B737 꼬리날개를 납품하기로 한 계약에 대한 연장이다.

업계에서는 미국 APT 수주 실패로 군수사업에서의 경쟁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게 된 KAI가 민수사업 확대로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대두되고 있다.

KAI 대주주인 수출입은행 은성수 행장, “신규 투자 추진할 것”

한편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은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수출입은행이 출자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 81개사와 관련해 "'출자회사 관리위원회'의 관리 범위를 전체 출자회사로 확대할 것"이라며 "KAI만 대상이던 '중점관리'도 교보생명 등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은 행장은 미국 공군 고등훈련기 교체 사업(APT) 수주 실패에 따른 KAI의 타격을 최소화할 관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수출입은행은 KAI의 최대주주다.

그는 "연구개발(R&D) 센터 설립 등 수주·기술 역량을 높이는 쪽으로 KAI의 조직을 개편하겠다"며 "이사후보 자격요건을 강화해 경영진 전문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은 행장은 또 “차세대 무인기, 민수 기체구조물, 정찰위성 등 신사업 분야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6459
 
주식회사 더시큐리티팩트·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24길 15, 3층 (서초 중앙빌딩)· 대표번호 : 02-501-6906· 팩스번호 : 02-878-8656문의메일문의메일
대표이사 : 강남욱· 발행인 : 김희철· 편집인 : 이태희· 사업자번호 : 163-88-00857·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4835· 등록일 : 2017년 11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