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전체기사
 
기사제목 日, 자위대 사이버 방위력 강화 위해 억대 연봉의 화이트해커 채용 고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日, 자위대 사이버 방위력 강화 위해 억대 연봉의 화이트해커 채용 고려

기사작성 2018.10.22 10:42
최종수정 2018.10.22 10:46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댓글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방위성1.png▲ 사이버방위력 강화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 중인 일본 방위성. ⓒ 연합뉴스
 
자위대 사이버방위 인원 확대하고 악성 프로그램 감시·분석 민간 기업에 위탁
 
'방위 대강'에 사이버방위 강화 방침 명시, NATO 사이버방위 훈련 참가 검토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일본 정부가 자위대의 사이버방위 능력 강화를 위해 민간의 화이트해커를 채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2일 보도했다. 방위성은 사이버 공격에 대한 방위를 담당할 인재로 고도의 관련 기술과 지식을 갖춘 전문가를 임기제로 채용할 방침이다.

즉 화이트해커 등 정보기술(IT) 인재를 5년 이내의 임기에 차관급 급여인 연봉 2천만 엔(약 2억30만원) 이상의 특급 대우로 채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일본은 사이버 공격에 대한 중국과 북한 등의 위협이 거세지고 있지만 자국의 사이버 방위 능력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중국과 북한은 각각 10만 명과 7천 명 규모의 사이버 부대를 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사이버 공격으로 전력이나 철도 등의 인프라가 마비되는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해 사이버 분야를 새로운 '전장'으로 정의하고 사이버방위 능력 강화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에 따라 110명이던 자위대의 사이버 방위대 인원을 연말까지 150명으로 늘리고 이를 다시 내년 중 220명으로 확대할 계획을 가지고 있지만, 정부 내 인력만으로는 단기간에 효과적으로 사이버 방위 능력을 높이기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에 따라 사이버 방위대의 일부 업무를 외부에 위탁해 운영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즉 악성 프로그램의 감시와 분석을 민간 기업에 맡겨 민간인 5~10명으로 구성된 팀을 방위성 안에 상주시킬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또 10년간의 방위력 정비 지침인 '방위 대강'에 사이버방위 강화 방침을 명시할 계획을 갖고 있으며, 사이버방위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연대를 강화하기 위해 NATO의 대규모 사이버방위 훈련에 참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4470
 
주식회사 더시큐리티팩트·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24길 15, 3층 (서초 중앙빌딩)· 대표번호 : 02-501-6906· 팩스번호 : 02-878-8656문의메일문의메일
대표이사 : 강남욱· 발행인 : 김희철· 편집인 : 이태희· 사업자번호 : 163-88-00857·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4835· 등록일 : 2017년 11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