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전체기사
 
기사제목 DMZ서 국군전사자 유해 첫 수습…인식표 주인공은 박재권 이등중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DMZ서 국군전사자 유해 첫 수습…인식표 주인공은 박재권 이등중사

기사작성 2018.10.25 12:31
최종수정 2018.10.25 21:05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댓글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유해1.png▲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남북 공동유해발굴 작업을 위한 지뢰제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강원도 DMZ 화살머리고지에서 국군 전사자 유해를 발견했다고 25일 전했다. 유해와 함께 나온 인식표 1개에는 '대한 8810594 PAK JE KWON 육군'이란 글씨가 새겨져 있다. ⓒ 연합뉴스
 
2구로 추정…화살머리 고지서 지뢰제거 작업 중 인식표와 함께 수습

문 대통령, "이제야 소주 한잔 올릴 수 있게 됐다" 며 추모 글 올려

(시큐리티팩트=김효진 기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은 남북 공동유해발굴 작업을 위한 지뢰제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강원도 비무장지대(DMZ) 화살머리고지에서 국군 전사자 유해를 발견했다고 25일 밝혔다.

수습된 유해는 2구로 추정된다. 지표면에서 허벅지 뼈가, 지표면 아래 약 20cm 깊이에서 갈비뼈와 두개골 편이 각각 발견됐다. 유해와 함께 나온 인식표 1개에는 '대한 8810594 PAK JE KWON 육군'이란 글씨가 새겨져 있다. 또 M1대검, M1탄도 발견됐다.

이 인식표 주인공은 6·25전쟁 당시 국군 2사단 31연대 7중대에 배속된 고(故) 박재권 이등중사(현재 병장)로 확인됐다. 당시 전사(戰史)와 매·화장 보고서, 부대 전사자 명부를 통해 국유단이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병적에 따르면 박 이등중사는 1931년 10월 2일 2남 3녀 중 장남으로 출생했고, 1952년 3월 21일 입대했다. 그는 1953년 7월 10일, 현재 화살머리고지의 옛 행정지명인 강원 철원 내문면 하덕검리에서 전사했다.

박 이등중사가 소속된 국군 2사단과 미군 9군단이 참전한 화살머리고지 전투는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7월 6일부터 11일까지 2차례에 걸쳐 치열하게 전개됐다. 박 이등중사는 안타깝게도 전투가 끝나기 하루 전인 7월 10일 전사했다. 국유단은 박 이등중사의 여동생 2명으로부터 DNA 시료를 채취해 신원을 최종적으로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6·25 전쟁 당시 화살머리고지에서는 1951년 11월부터 1953년 7월까지 국군 2·9사단, 미군 2사단, 프랑스 대대와 중공군이 치열한 전투를 벌였다. 이 지역에는 국군 전사자 200여 명과 미군·프랑스 전사자 100여 명의 유해를 비롯해 북한군과 중공군의 유해도 함께 매장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국유단은 이날 화살머리고지 현장에서 수습된 유해를 관에 넣어 태극기로 감싸는 약식 제례를 진행했다. 약식제례는 현장에서 유해를 수습해 봉송하기 전에 전사자에 대한 명복을 기원하고 유해가 발굴 현장을 떠남을 알리는 의식행사이다. 이들 유해는 부대 내의 임시 봉안소에 안치될 예정이다.

국유단 관계자는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 체결에 따라 남북 공동유해발굴을 추진하는 지역에서 처음으로 발견됐다"면서 "DMZ 내에 1만여 구의 미수습 국군 전사자 유해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어 남북 공동 유해발굴의 필요성과 절실함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68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6·25 전사자를 기다려 온 수만의 유가족분들께 희망을 주는 사례"라고 평가했다. 유해발굴 사전 작업으로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지뢰와 폭발물 제거 작업은 다음 달 30일까지 진행한다. 지금까지 지뢰 14발, 폭발물 187발, M1소총 및 대검 등 총 1천252점을 찾아내 제거했다.

국유단은 "우리 군은 화살머리고지 일대 남북 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 작업을 안전하고 신속하게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마지막 6·25 전사자까지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기 위한 국가의 의무와 책임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다시는 이 땅에 전사자가 생기는 일도, 65년이 지나서야 유해를 찾아 나서는 일도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려 "박재권 대한육군 이등중사(현재 병장)가 전사한 지 65년 만에 우리에게 돌아왔다. 이제야 그의 머리맡에 소주 한잔이라도 올릴 수 있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3291
 
주식회사 더시큐리티팩트·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24길 15, 3층 (서초 중앙빌딩)· 대표번호 : 02-501-6906· 팩스번호 : 02-878-8656문의메일문의메일
대표이사 : 강남욱· 발행인 : 김희철· 편집인 : 이태희· 사업자번호 : 163-88-00857·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4835· 등록일 : 2017년 11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