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전체기사
 
기사제목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 인권 해결에 노력하면 비핵화 진정성 신호될 것"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 인권 해결에 노력하면 비핵화 진정성 신호될 것"

기사작성 2018.10.30 09:07
최종수정 2018.10.30 20:28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댓글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png▲ 북한 인권 토론회에서 발표하는 미국 브루킹스 연구소의 정 박 한국석좌. ⓒ 연합뉴스
 
정박 美브루킹스 한국석좌, 헤리티지재단 주최 북한 인권 토론회에서 주장

“인권 이슈가 김 위원장을 모욕해 협상 분위기를 깰까 걱정하는 것은 잘못”

(시큐리티팩트=김효진 기자)

북한 비핵화 협상 테이블 위에 인권 문제가 의제로 오른다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등에 관한 태도 변화의 진정성이 더욱 명백해질 것이라고 미국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의 정 박(한국명 박정현) 한국석좌가 말했다.

박 석좌는 2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헤리티지재단 주최로 열린 '북미 대화와 인권에 대한 전략적 고찰' 토론회에 참석해 "북한 정권을 지탱하는 두 기둥은 핵무기 프로그램과 인권 침해"라고 규정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핵 프로그램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다면 인권 이슈도 함께 논의할 필요가 있다"며 "대화 분위기 속에서 김 위원장을 모욕해 살얼음판을 깨트리진 않을까 걱정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석좌는 특히 "인권 침해는 보지 않고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만 보는 것은 현 상황에서 벗어나기도 전에 자기 발등을 찍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인권 침해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보인다면 이는 김 위원장이 그의 전략적인 전환이 진지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아주 강력한 신호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석좌는 "그러나 인권 문제가 해결되지 않거나, 심지어 (대화)테이블 위에도 올라가지 않는다면 그와의 대화나 협상은 한 개의 기둥만 보는 셈이 된다"며 "이는 북한 정권을 강하게 만드는 것이자 국제사회의 규범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7450
 
주식회사 더시큐리티팩트·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24길 15, 3층 (서초 중앙빌딩)· 대표번호 : 02-501-6906· 팩스번호 : 02-878-8656문의메일문의메일
대표이사 : 강남욱· 발행인 : 김희철· 편집인 : 이태희· 사업자번호 : 163-88-00857·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4835· 등록일 : 2017년 11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