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전체기사
 
기사제목 서훈, "'남북 군사합의 불만 표출한 폼페이오, 3시간 만에 오해 풀렸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훈, "'남북 군사합의 불만 표출한 폼페이오, 3시간 만에 오해 풀렸다"

기사작성 2018.11.02 10:57
최종수정 2018.11.08 20:5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댓글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강장관1.png▲ 지난달 7일 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 예방을 마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서울 모처에서 만나고 있다. ⓒ 연합뉴스
 
정보위 국감에서 평양 남북회담 직전 강경화·폼페이오 2차례 통화 내막 공개

(시큐리티팩트=김효진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평양 남북정상회담 개최 전날 남북군사합의서 내용과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불만을 토로했다가, 3시간 만에 강 장관에게 다시 전화를 걸어 "오해가 풀렸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지난달 31일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한미 당국 간 소통이 부족했던 것 아니냐"라는 의원들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고 여야 정보위원들이 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평양 남북정상회담(9월 18∼20일) 전날 강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40분간 남북군사합의서 관련 질문을 쏟아냈고, 이를 두고 한국 정부가 미국과 사전에 충분한 소통을 하지 않아 폼페이오 장관이 불만을 토로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강 장관도 지난달 외교부 국감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강 장관과 통화에서 남북군사합의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느냐'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의에 "예, 맞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서훈 원장은 정보위 국감에서 "남북군사합의서를 발표하기 전 우리 정부와 군 당국이 유엔군사령부(유엔사) 및 미군 당국과 50여 차례 회의했었다"며 한미 당국 간 충분한 소통을 거쳤다는 설명의 구체적인 근거를 댔다.

서 원장은 이어 "폼페이오 장관이 강 장관에게 처음 전화를 걸어 불만을 표출했을 때 강 장관이 '유엔사 및 미군 당국과 회의를 50차례 넘게 했다'고 설명했고, 내부적으로 확인을 거친 폼페이오 장관이 강 장관에게 3시간 만에 다시 전화를 걸어와 '오해가 풀렸다'며 바로잡았다"고 말했다.

서 원장은 그러면서 "우리 정부가 사전에 미국 측과 협의한 내용이 미국 정부 내에서 국무부에는 전달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논란이 일었던 당시 외교부가 "우리 정부는 남북군사회담 등 군사 분야 합의서 체결을 위한 모든 과정에서 미국 측과 긴밀히 협의해 왔다"는 입장을 밝혔던 것과 같은 맥락이다.

이 같은 설명에도 '한미 간 군사합의 소통 부족' 논란이 계속되자 외교부 당국자는 남북정상회담 전날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이 이례적으로 하루에 2차례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2번째 통화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톤이 변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한 정보위원은 통화에서 "서 원장 설명에 따르면 사전에 미국에 여러 차례 보고를 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까지 서로 조율하고 협의가 됐던 사안인데, 이 과정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빠졌던 것 같다"며 "3시간 만에 폼페이오 장관이 다시 강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와 '잘못됐다'고 해서 해프닝으로 끝난 사안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정보위원은 "한미 국방부 차원이나 한미연합사 차원에서는 전혀 문제가 없었고, 미 정부 내에서 국무부에만 얘기가 안 돼 있었다는 게 국정원의 설명인데, 강 장관과 그의 '카운터파트'인 폼페이오 장관 간에 긴밀한 소통이 잘 안 됐다는 의미로 볼 수도 있다"고 해석했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7108
 
주식회사 더시큐리티팩트·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24길 15, 3층 (서초 중앙빌딩)· 대표번호 : 02-501-6906· 팩스번호 : 02-878-8656문의메일문의메일
대표이사 : 강남욱· 발행인 : 김희철· 편집인 : 이태희· 사업자번호 : 163-88-00857·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4835· 등록일 : 2017년 11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