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AKR12.png
대형공격헬기 2차 사업의 획득방안을 국외 구매로 추진하면서 도입이 유력해진 아파치급 공격헬기의 사격훈련 장면.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한경 기자] 군이 '아파치급' 대형공격헬기를 해외 구매를 통해 추가로 도입하고, 해군의 기뢰제거용 소해헬기는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하기로 했다.

 

방위사업청은 지난달 31일 화상으로 제134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대형공격헬기 2차 사업의 획득방안을 국외 구매로 추진하는 사업추진기본전략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대형공격헬기 2차 사업은 지상군의 공세적 종심 기동 작전 수행을 보장하고 병력 위주의 지상 전력에서 입체 고속 기동이 가능한 전력 구조로 전환하기 위한 사업으로서 오는 2022년부터 2028년까지 총사업비 약 3조1700억원을 투입한다.

 

추가 도입하는 헬기는 36대 가량으로 입찰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선정될 예정이며, 아파치급 헬기로 확정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현존 최고 성능의 공격헬기로 평가받는 아파치 헬기는 북한군 전차와 공기부양정을 저지하는 임무 등을 수행한다.

 

방사청 관계자는 "물가 상승과 시설, 탄약 등 일부 장비의 추가 등으로 총사업비가 1차 사업 때보다 늘었다"고 설명했다. 군은 2012∼2021년간 약 1조9000억원을 투입한 대형공격헬기 1차 사업을 통해 아파치 가디언(AH-64E) 36대를 전력화한 바 있다.

 

방추위는 또 해상 교통로와 상륙 해안에 설치된 기뢰를 탐색·제거하는 소해헬기 사업을 국내 연구개발로 획득하는 사업추진기본전략도 심의·의결했다.

 

소해헬기 사업은 2022년부터 2030년까지 총사업비 8천500억원이 투입되며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제작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을 기반으로 한 국내 개발이 예상된다.

 

아울러 GPS유도폭탄(2천lbs급)(4차) 구성품 중 유도키트의 획득 방식을 상업구매에서 대외군사판매(FMS)로 변경하는 구매계획 수정안을 심의·의결했다.

 

GPS유도폭탄(2천lbs급)(4차) 사업은 현재 공군에서 운용 중인 GPS유도폭탄의 부족 소요를 확보하는 사업으로 2000년부터 2027년까지 약 4천700억원이 투입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광개토-Ⅲ 배치-2(신형 이지스 구축함 건조) 후속함 건조계획안도 심의·의결됐다. 선도함은 지난달 착공 후 건조 중이며 군은 2028년까지 약 3조9200억원을 투입해 총 3척을 건조할 계획이다.

 

이 밖에 군이 운용 중인 K1E1 전차의 성능 개량을 위한 사업추진기본전략 수정안과 체계개발기본계획안, 대공·대함 위협으로부터 함정의 방어능력을 확보하는 근접방어무기체계-Ⅱ 사업의 체계개발기본계획안을 각각 심의·의결했다고 방사청은 덧붙였다.



김한경 총괄 에디터 겸 연구소장 기자 khopes58@securityfact.co.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129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3조1700억원 투입해 ‘아파치급’ 공격헬기 해외 구매…제134회 방추위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