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AKR1.png
국방부는 비무장지대(DMZ) 내 유해발굴을 소재로 제작한 광고 '70년의 기다림'이 '서울영상광고제'와 '앤어워드(&Award)'에서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광고 장면.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국방부는 비무장지대(DMZ) 내 유해 발굴을 소재로 제작한 광고 ‘70년의 기다림’(제작사 디마이너스원)이 ‘서울영상광고제’와 ‘앤어워드(&Award)’에서 각각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영상광고제’는 국내 유일의 영상 전문 광고제로 네티즌 심사가 포함되어있는데, 총 26만 건의 투표수가 기록된 이번 대회에서 국방부는 △디지털 영상 △브랜디드 콘텐츠 △공공 캠페인 사례 등 무려 3개 부문에서 ‘파이널리스트상(Finalist Award)’을 수상했다.

 

‘앤어워드’는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디지털 미디어 광고제로, 국방부 광고는 30여 개 민간 광고와 경쟁해 부문 통합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앤어워드’ 수상을 통해 국방부가 제작한 광고는 디지털 분야에서도 최고의 성과를 인정받게 되었다.

 

이로써 해당 광고는 지난해 ‘대한민국 광고대상’, ‘올해의 광고 PR상’ 등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4개 대회 6개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00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DMZ 유해 발굴’ 광고, 국내 주요 광고제서 잇단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