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몽클레어한프.png
서욱 국방부장관과 플로랑스 파를리 프랑스 국방장관이 지난 2월14일(현지시간) 한·프랑스 국방장관회담 후 주먹 인사를 나누는 모습 [사진=국방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서욱 국방부 장관이 지난 2월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플로랑스 파를리 프랑스 국방장관과 양자 회담을 했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  


이때 양 장관은 2018년 한·프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국방협력을 활성화하기로 합의한 것을 구체적으로 이행해 국방 분야에서도 '포괄적 동반자 관계'를 구현해 나가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우주·사이버·AI 등 신안보 영역에서의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서 장관은 이날 회담에 이어 크리스티앙 캉봉 프랑스 상원 외교·국방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프랑스 상원이 지난달 '한국전쟁 종전선언 채택을 위한 프랑스 정부의 노력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한 데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 


장인이 6·25남침전쟁에 프랑스군 대대 소속으로 참전한 캉봉 위원장은 해당 결의안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한국 국방부장관의 프랑스 방문은 2016년 6월 한민구 당시 장관의 방문 이후 약 6년 만이다. 


서 장관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파리 4구에 소재한 프랑스군 6·25남침전쟁 참전기념비를 찾아 헌화하고 프랑스군의 희생을 추모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다음편 계속)


태그

전체댓글 0

  • 314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 M] 숨겨진 전쟁영웅인 '자유전사' 프랑스 몽클레어 장군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