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PCi12 (2).png
방위사업청이 7일 민·군 우주기술 협력의 일환으로 소형 위성 발사체 스타트업 2개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방위사업청(이하 방사청)은 7일 국방과학연구소(이하 국과연), 국방기술품질원(이하 기품원)과 함께 민·군 우주기술 협력의 일환으로 소형 위성 발사체 스타트업 2개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3개 기관이 방문한 2개사는 액체(메탄) 연료 기반 로켓 엔진을 개발하는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와 액체 및 고체 로켓을 혼합한 하이브리드 로켓 엔진을 개발하는 ‘이노스페이스’이다.
 
이 두 스타트업은 소형 위성 발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설립됐고, 모두 대규모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했으며, 3년 이내 발사 서비스를 목표로 하는 신생 민간 우주 기업들이다.
 
두 회사의 연구원들은 발사체 시험장 확보를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았다.
 
이에 방사청은 연구원들의 어려움에 공감하며, 국과연과 기품원이 보유하고 있는 시험 인프라를 지원하는 등 민·군 협력을 다양한 방면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82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사청·국과연·기품원, 소형 위성 발사체 스타트업 2개사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