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향토예비군1.png
1968년 4월1일 향토예비군이 창설식에서 박정희 대통령이 사열하는 모습. [사진=국방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4월 7일 금요일은 '예비군의 날'이 제정된 지  55주년이 되는 날이다. 


1968년 청와대 습격을 위해 북한이 무장공비를 침투시킨 1·21사태와 1월23일 동해에서 미국의 첩보함 푸에블로호 납북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박정희 대통령은 국민의 반공의식을 고취시키고, 북한의 4대 군사노선에 대응하기 위해 1968년 2월7일 경남 하동에서 열린 경전선 개통식 연설에서 향토예비군 창설 의지를 밝히며 250만 향토예비군의 무장화를 역설했다.  


이를 계기로 당시 정부는 1968년 2월18일 향토예비군 조직을 위한 법령 제정에 착수해 3월31일 예비군 편성과 조직을 완료했다. 

 

향토예비군3.png
1968년 예비군을 창설 계기가 된 북한 무장공비의 청와대 습격 사건인 1·21사태. [사진=국방부]

 

1968년 4월1일 대전 공설운동장에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향토예비군 창설식을 거행함으로써 공식적으로 조직됐으며, 5월29일 ‘향토예비군설치법’이 공포되면서 체계가 완성됐다. 


이후 1970년 2월 ‘대통령령(향토예비군의 날에 관한 규정)’으로 향토예비군의 날을 4월 첫째 토요일로 지정했다. 이후 '향토'자가빠진 '예비군의 날'로 변경됐고, 2006년 9월6일 시행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4월 첫째 금요일로 확정됐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32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예비군의 날’ 55주년과 기념일에 들려온 희소식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