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가평전투2.png
6·25전쟁에 참전한 캐나다군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경기도 가평군 북면 이곡리에 세워진 ‘캐나다 전투기념비’ [사진=가평군]

 

[시큐리티팩트=김희철=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실제로 6.25전쟁 가평 전투에 참전한 캐나다군 출신 마이클 추보카옹(90세)은 귀국 이후 ROTC 장교, 교사, 교장, 교육장, 교수 등 교육계에 몸담아 저서 5권을 펴내며 90세가 될 때까지 치열하게 살아왔다. 


또한 매니토바주 한국전참전용사회를 조직하고 가평 전투 지역 근처에 있는 가평북중학교 학생을 위해 매년 225만원 상당의 캐나다군 참전용사 장학금을 보내왔다. 이 장학금은 가평북중학교 9명의 학생에게 25만원씩 전달돼 향학열을 북돋아주고 있다. 


최근 추보카옹은 관절염 통증으로 2년 전부터 캐나다 한 요양병원에 입원해 보행기에 의지해 투병생활을 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도 가평 전투를 회상하며 시 ‘보행기’를 창작해 가평북중학교에 보내왔고 가평북중학교 학생들은 추보카옹에게 위문편지 보내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가평군은 위문편지를 모아 오는 10월12일 캐나다로 보낼 계획이다. 70년 전 가평에서 혈맹으로 맺은 인연이 세대를 초월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참으로 아름다운 세상살이 이야기이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72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⑨동티모르 상록수부대의 쓸쓸한 여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