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윤석열1.png
 27일(현지시간) 미국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하는 윤석열 대통령 모습[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희철 시큐리티팩트 전문기자] 연보라색 넥타이와 행커치프를 착용한 윤석열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미국 상·하원 합동회의의 영어연설에서 "BTS가 저보다 백악관을 먼저 갔지만, 여기 미 의회에는 다행스럽게도 제가 먼저 왔네요"라고 말하자 장내에서는 웃음이 터져나왔다. 


이어 "제 이름은 모르셨어도 BTS와 블랙핑크는 알고 계셨을 것이다"라고 농담을 던지며 사전 배포된 연설문에는 없었던 '애드리브'로 시작된 윤석열 대통령의 미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은 모두 56차례의 박수를 받았다. 이 가운데 기립박수만 23번에 달했고, 일부 의원들은 기립박수 도중 환호를 보내기도 했다..  


한국 대통령이 미 의회 연단에 오른 것은 지난 2013년 박근혜 대통령 이후 10년 만이다. 


이날 연설은 윤 대통령의 유창한 영어로 이뤄졌으며 44분간 진행됐다. 당초 예정시간은 약 30분이었으나, 연설 도중 의원들의 박수가 1분에 1번 이상 쏟아지며 예상보다 길어졌다.


윤 대통령은 올해 70주년을 맞이한 한미동맹의 결속력을 부각하며 "탑건·어벤져스와 같은 수많은 할리우드 영화가 한국에서 사랑을 받았다"며 "저 또한 탑건 매버릭과 미션 임파서블을 굉장히 좋아한다"고 말했다. 미션 임파서블 언급도 당초 원고에는 없었던 내용이다. 


또한 "문화 콘텐츠는 양국 국민이 국적과 언어의 차이를 넘어 더욱 깊은 이해와 우정을 쌓는 촉매제가 되고 있다"며 미국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한국 영화 '미나리'와 '기생충'을 그 사례로 들었다. 미국에서도 사랑받는 K 콘텐츠를 여러 차례 언급했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99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윤 대통령, 유창한 영어연설로 환호와 기립의 56차례 박수받아(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