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11.png
‘스마트 프라이스 닥터’를 활용한 자재 단가 예측 프로세스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엠로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주요 자재의 가격을 예측 및 분석하는 ‘스마트 프라이스 닥터(SMART Price Doctor)’ 소프트웨어를 출시했다. 엠로는 이번 소프트웨어 출시를 통해 기업들의 공급망 위기 대응력을 한층 강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스마트 프라이스 닥터는 원자재 시황, 물가 지수, 환율 등 자재 가격에 영향을 주는 다양한 외부 변수와 구매 관련 과거 데이터를 결합한 시계열 예측 모델링을 통해 AI가 자재별 가격 변동 추이를 예측하는 것이 특징이다. AI가 예측한 단가와 견적가의 차이가 클 경우 담당자에게 알리는 기능도 제공한다.


이 소프트웨어를 도입한 기업은 자재를 납품하는 협력사가 제출한 견적가가 적정한지 여부를 면밀하게 분석할 수 있다. 


엠로에 따르면 국내 대형 건설사, 대기업 화학 계열사, 에너지 기업이 ‘스마트 프라이스 닥터’ 공식 출시에 앞서 이미 이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자재 단가 예측 시스템 개발에 나섰다. 엠로는 앞으로 각 분야 대표 기업들과의 레퍼런스를 꾸준히 확보하며 AI를 활용한 공급망관리의 디지털 혁신을 지속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엠로 관계자는 “’스마트 프라이스 닥터’를 통해 기업들은 시장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자재 조달 안정성을 확보함으로써 궁극적으로 원가 절감은 물론 구매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며 ”계속되는 공급망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구매 공급망관리 분야에서 20년 이상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보유한 엠로는 국내외에서 특허 받은 AI 자연어 처리(NLP) 기술과 자체 개발한 AI 개발 플랫폼을 기반으로 ▲구매 품목 데이터 유사도 분석 ▲협력사 견적서 자동 분석 ▲지능형 수요 예측 및 재고 관리 ▲시황성 자재 가격 예측 ▲협력사 리스크 통합 모니터링 및 분석 등 다양한 AI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풀무원, 대상 등 국내 대표 기업들에 공급해오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064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엠로, AI 기반 자재가격 예측∙분석 소프트웨어 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