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60.png
국방부가 25일 경기도 포천 승진과학화훈련장에서 건군 75주년 및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이해 '압도적 힘에 의한 평화 구현'을 위한 '2023 연합·합동 화력격멸 훈련'의 첫 번째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은 국민참관단이 지켜보는 가운데 MLRS(M270, 다련장로켓)를 이용하여 동시통합사격으로 진지를 초토화하는 모습. / 사진=국방부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한국군과 미군이 최신 첨단전력 71개부대 2500여 명의 장병과 610여 대의 장비가 참가한 가운데 역대 최대규모의 합동 화력훈련을 실시했다. 


26일 국방부에 따르면 한미양군은 25일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승진과학화훈련장에서 ‘2023 연합‧합동 화력격멸훈련’의 첫 번째 훈련을 전개했다. 이 훈련은 25일을 포함해 6월 2일과 7일, 12일, 15일 등 5회에 걸처 진행된다.


훈련은 북한의 도발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실전적인 실기동·실사격 훈련을 통해 대북억제력을 강화하고 우리 국군의 첨단과학기술에 기반한 강력한 군사능력을 과시한다. 특히 한미동맹의 연합‧합동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키는데 주안점을 두고 실시했다.


이 훈련에는 Army TIGER부대, K2전차, K21장갑차, 군단‧사단급UAV, 드론(군집‧정찰‧자폭), 화생방정찰장갑차(美NBCRV), 무인기(美그레이이글) 등 400여 대의 기동군과 K9자주포, K55A1, 130mm 다련장로켓(구룡), 다련장로켓(韓‧美 MLRS) 등 110여 대의 포병이 참가했다.

 

육군항공에서는 코브라, 아파치(韓, 美), 수리온 등 40여 대가, 공군에서는 F-35A, F-15K, FA-50, F-16(韓, 美), A-10(美) 등 40여 대가 함께 했다.


한편 훈련에는 공개모집한 국민참관단 300명을 포함한 2000여 명이 참관하여 우리 군의 자랑스러운 위풍과 한미동맹의 압도적인 작전수행능력을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였다.


이번 연합‧합동 화력격멸훈련을 총 지휘한 육군 5군단장 김성민 중장은 “훈련을 준비하면서 자신감이 넘치는 한미 장병들의 눈빛과 의지를 통해 압도적인 힘을 느낄 수 있었으며, 변함없는 한미동맹의 단합된 결속력을 볼 수 있었다”며 “8년 만에 역대 최대규모로 시행된 화력격멸훈련을 통해 국민 여러분께서도 우리 군의 위용을 현장에서 생생하게 느끼실 수 있는 기회가 되어 더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23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스텔스기·아파치 헬기 등 최신무기 총출동,,,최대규모 한미 합동 화력격멸훈련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