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진해군항제1.png
진해의 장복산과 군항제 모습 [사진=창원시]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지휘기법을 전수받기 위해 찾아간 청송 대대와 이어진 주왕산 관광으로 힐링이 된 우리는 다음날 포항 인접 청하에 위치한 정수완 동기의 본가를 방문했다. 정 동기 부모님께 인사드리자 대구의 명품 사과를 한보따리 주셨다. 복귀길에는 영천에 근무하던 조춘원 동기의 집도 들렸다.  


의미있고 반가우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자 대대장반 교육 기간의 마지막 달인 4월이 다가왔다. 이때 진해는 벚꽃이 만개한 군항제로 많은 시민들이 찾는 관광명소가 된다.  


육군대학 뒤의 장복산도 봄꽃과 더불어 적절한 트레킹 코스로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고, 필자도 수시로 산에 오르며 그동안 소령급 실무장교로 정신없이 시달리며 약해진 체력을 보다 강화시켰다.  


교육 막바지에 이르러 필자는 타지역에 근무하면서 일부러 찾아올 필요없이 효도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 생각하고 어머니를 진해로 초청했다. 공부하는 아들에게 방해될까봐 부담주기 싫다며 안오시겠다는 어머니께 강요하여 결국 먼길을 찾아오셨는데, 모시고 부곡하와이, 진영 갈비집 그리고 진해 군항제를 두루 관광하자 너무도 좋아하셨다.  


중령으로 진급하면 시행되는 대대장반 교육은 군사지식도 향상시키기 위한 수업도 중요하지만 인접 지역에 위치한 선배 대대장들을 만나 지휘기법을 벤치마킹하며 선후배 관계를 돈독히 하는 기회이자, 오랜만에 만나는 동기들과 우애를 나눌 수 있는 자리이기도 했다. 


게다가 교육 시기가 좋아 부모님까지 모시고 군항제 등을 관광하며 효도까지도 할 수 있는 일거양득(一擧兩得)의 시간이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69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37)] 잊혀져가는 추억의 진해 ‘94-1기 고급과정(대대장반)’교육⑪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