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보훈부1.png
김건희 여사가 6월13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가보훈처의 전몰·순직군경 자녀 지원 프로그램인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 출범식에 앞서 시민 목숨을 구하려다가 순직한 고(故) 유재국 경위의 가정을 방문, 자녀를 안아주고 있는 모습으로 한강경찰대 소속 수상 구조요원이던 유 경위는 39세였던 2020년 2월 15일 한강으로 뛰어든 투신자 수색을 위해 한강에 잠수한 끝에 다시 나오지 못했다.[사진=국가보훈부/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국가보훈부는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카카오뱅크 윤호영 대표이사, 청소년 그루터기재단 오찬석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유공자 다자녀 가정의 학습환경 조성을 위한 ‘미래 드림(Dream)방’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27일 오후 2시, 서울지방보훈청에서 체결했다. 


 이번 ‘미래 드림(Dream)방’ 프로젝트는 저소득 국가유공자 중 미성년 다자녀(세 자녀 이상)를 둔 가구에 맞춤형 공부방을 마련해주어 양질의 학습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올해 총 60가구, 3억원 규모로 진행된다. 


 ‘미래 드림(Dream)방’은 국가유공자의 미성년 자녀들에게 미래를 드린다는 의미와 미래를 꿈꾸는 방이란 의미를 담고 있으며 형제자매가 많은 아이들의 방을 자유롭게 공부하고 꿈을 실현하는 공간으로 개조하는 사업이다.  


 사업의 세부 내용은 각 가정 상황에 맞게 도배‧장판 등 맞춤형 방 리모델링과 책상·의자·책장을 비롯한 가구, 태블릿 PC와 같은 최신형 IT기기 제공 등이다. 


 ‘미래 드림(Dream)방’ 1호는 미성년 자녀 일곱을 키우는 가구로 방 3개를 아이들이 공부하는데 집중할 수 있고 생활하기에 편리한 공간으로 탈바꿈 시킬 계획이다. 


 한편, 국가유공자 미성년 다자녀 가구는 총 1,000가구로 이 중 생활 정도에 따라 금년에 60가구를 선정하여 지원하는 것을 시작으로 매년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참고로 세 자녀 908, 네 자녀 85, 다섯 자녀 5, 일곱 자녀 2가구이다.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은 “저출산 시대에 다자녀를 양육하는 것은 국가가 지원하고 장려해야하는 부분”이라며 “공부환경 조성으로 국가유공자의 자녀들이 부모와 같이 훌륭한 사람으로 자랄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07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인구절벽 위기극복과 유공자 예우 등 동시 효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