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진해육군대학9.png
입원 2개월간의 침대 생활을 끝내고 재활을 위해 보행 치료를 받을 때 사용했던 기구들 모습[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어느날 고교시절 절친인 이일성 한림대 교수가 찾아왔다. 그는 양손에 매우 무거워 보이는 책들을 들고 위문했는데 그 책들은 소설 ‘영웅문’ 시리즈 였다.  


의사인 그는 지금은 거의 없어진 소위 영양탕 수육도 정성스레 펼쳐 놓으며 그 수육의 세포조직이 사람과 거의 유사하여 병상 환자들의 회복 영양식에는 최고라며 강권했다. 필자는 그것이 평소에도 즐겨 찾던 음식이었고 가족의 도움을 받아 누워서 너무도 맛있게 먹으며 고교시절 짝꿍의 배려에 감사했다. 


이 교수는 고교 3학년때 육사 입학시험에 응시하는 전날에 수업 휴식 시간에 조용히 필자를 불러내 쟁반만한 크기의 엿을 건네주며 합격을 기원했던 친우로 현재까지 근 50년 동안의 지속적인 우정을 나누고 있다.  


특히 병원 침대위에서 재활치료를 하던 필자가 지루하지 않게 소일할 수 있도록 영웅문 시리즈를 선물해 침대에서 꼼짝 못하고 누워있던 기간을 독서의 재미에 빠져들며 극복의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이후 가족의 도움없이 화장실에서 편하게 용변을 볼 수 있다는 현실에 천하를 모두 얻은 기분이었지만 한 단계 격상된 재활치료는 내 의지와의 싸움이었다.  


한때 당시 상황에 따라 군생활 포기까지도 생각했던 필자에게 사관학교 동기들은 이미 대대장으로 취임해 열심히 근무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이 소식은 필자에게 치료로 당시는 병원을 벗어날 수 없었지만 재활시간을 단축시켜 앞서가는 동기생들을 빨리 쫓아가겠다는 각오와 동기부여가 되어 재활운동에 박차를 가하는 불을 댕겼다. 


근육은 모두 빠지고 앙상한 뼈만 남아 새다리가 된 상태로 머리가 똑바로 서자 현기증으로 시야가 흐려지며 중심을 잡지 못해 침대에 쓰러지기를 반복하다가 드디어 훨체어를 타고 물리치료실을 찾아 보행기에서 첫걸음을 떼었다. 그때 근육이 없는 새다리보다는 팔의 힘에 의지했고, 그나마 팔에 힘이 남아있는 것이 다행이다는 생각도 했다.  


위의 사진에 게시된 재활기구들을 사용해 보행 치료를 받는 모습처럼 보행기에서 처음에는 다리가 끌렸으나 몇일이 지나자 다리에 힘이 들어가기 시작하였고, 점차 좋아지자 우측 사진처럼 이동식 보조기를 사용해 병원 복도를 쉴새 없이 누비고 다녔다. 


그때 복도에서 환자복을 입었지만 왠지 카리스마를 느끼며 단단해 보이는 노인을 만났는데, 그가 바로 우리나라의 프로레슬링 역사에 한 획을 그었던 김일 선수였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46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51)] 교통사고 위기극복의 여정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