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11.png
고(故) 김성은 해병대 중장. / 사진=국립대전현충원 제공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국가보훈부는 31일 ‘귀신 잡는 해병대’ 신화의 주인공 김성은 해병대 중장을 2023년 8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1924년 3월 14일 경상남도 창원에서 태어난 김성은 중장은 1946년 4월 해군 소위로 임관해 1949년 4월 해병대 창설 때 신현준 초대 사령관 추천으로 해병대 참모장에 보임되었다.

 

6‧25전쟁이 발발하자 당시, 중령이였던 김성은 중장이 지휘한 해병부대(이하 김성은 부대)는 1950년 7월 22일부터 전북 남원과 경남 함양‧진주지구에서 북한군 제6사단의 공격을 지연하는 작전을 전개하였다. 8월 6일 야반산을 공격하여 탈환하는 성과를 거두어 전 부대원은 1계급 특진하는 영예를 가졌다. 


1950년 8월 16일 북한군 제7사단은 부산을 점령하기 위해 경남 통영을 침공하였고, 김성은 부대는 통영 장평리 해안에 기습 상륙작전을 감행하여 원문고개와 망일봉을 점령하여 통영을 확보함으로써 군사요충지인 경남 진해, 마산 등을 적의 위협에서 지켜낼 수 있었다. 


1950년 9월 20일 김성은 부대는 서울탈환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인천으로 향하였고, 1951년 1월부터 2월까지 경북 영덕지구 전투, 1952년 10월에 경기도 파주 장단‧사천강지구 전투를 승리로 이끌며 수도권 일대를 성공적으로 방어했다. 


이러한 전공으로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1951년 10월 30일 태극무공훈장을 수여 받았다. 마거릿 히긴스 미국 종군기자는 6·25전쟁 당시 대한민국 해병대의 활약상을 ‘귀신 잡는 해병’으로 보도하여 오늘날까지 해병의 살아있는 신화가 되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551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8월의 6‧25전쟁영웅, ‘귀신 잡는 해병대’ 신화의 주인공 김성은 해병대 중장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