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2(월)
 


23한미안보7.png
좌측부터 1부 발표하는 허남성 박사와 우측 2부 마이켈리스와테리의 리더십을 고찰한 정일화 대기자 모습 [사진=김희철]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전 한국일보 워싱턴특파원이었던 정일화 박사는 제27연대장 마이켈리스와 포병 장교인 테리 중위의 리더십 고찰과 죽미령에 최초 투입한 스미스부대와 미24사단의 고군분투를 분석 자료를 발표했다.


정 박사는 본론에 들어가기에 앞서 2차대전의 영웅이었지만 미 현장체크단이 경질까지 검토했던 워커 장군의 오판과 리더십을 비판하면서 이런 약점들을 미 제8군의 예비로서 낙동강전선의 소방대 역할을 한 제27연대에 의해 극복했다고 분석했다.


아이젠하워의 부관이었던 마이켈리스 대령이 지휘한 27연대는 7월말 옥천, 왜관지역에서 방어를 하다가 8월2일 마산 진동리, 6일에는 창원, 12일에는 영산, 14일에 경산으로 이동하면서 계속 북한군에 타격을 주었고, 18일에는 다부동에 급파되어 백선엽 장군을 지원하며 최초 탱크전에서 압승한 뒤에 다시 25일 마산으로 복귀했다가 9월1일 함안 전투에 가담하는 등 전승의 신화를 달성한 낙동강방어선의 소방대로 탄생했다.


정 박사는 특히 다부동 전선이 안정화 된 요소중에 하나는 당시에 귀순한 정봉욱 중좌(육군훈련소장 역임, 소장 예편)의 북한군 포대 및 탄약고 위치 정보 제공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27연대가 계속 승리할 수 있었던 것은 효과적으로 표적을 제압하는 긴밀한 화력 지원이 있었기 때문이며 이는 포병 관측장교인 테리 중위 덕택이라며 그의 리더십과 활약을 언급하며 발표를 마쳤다.


토의 시간에는 박정기 회장의 스미스부대에 대한 보훈 활동으로 감동을 주었고 자리를 옮겨 점심을 하면서도 그동안 간과되었지만 이번 포럼으로 재조명된 마산전투와 국가존립을 위한 안보의 중요성 및 기타 애피소드로 꽃을 피웠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27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절체절명 위기였던 마산전투의 재조명(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