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최재형.png
연해주 항일투쟁의 대부인 최재형 선생이 독립운동가들과 근거지에서 기념촬영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제78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8월14일에 “백년만의 해후, 꿈에 그리던 조국 대한민국” 표어(슬로건)의 부부 합장식이 거행된다.


또한 광복회 등 독립 관련 보훈단체 뿐만 아니라 많은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8월 12~13일간 서울현충원 현충관에 국민추모공간을 마련하고 다양한 추모·참배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1860년 08월15일 함경북도 경원에서 태어난 독립운동가 최재형 선생은 1908년 4월 러시아 연해주 연추에서 이범윤 등과 함께 동의회(同義會)를 조직하여 총재로서 한인동포들의 단결과 애국심을 고취하고, 의병세력을 규합하여 국내진공작전을 전개했다.


그해 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발행되는 ‘대동공보’의 사장으로서, 한인동포들의 권익과 조국의 국권회복을 위한 언론활동과 안중근 장군 등 독립군의 지원 활동도 했다.


이후 1911년 12월에 러시아 연해주 한인동포들의 권익과 조국 독립을 위해 조직된 한인단체 권업회의 회장으로, 1918년 6월 전로한족중앙총회에서 명예회장으로도 선출됐다.


다음해인 1919년 3월에는 대한국민의회 외교부장으로 선임되어 그해 4월 중국 상해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제1회 임시의정원 회의에서 재무총장으로 선출되어 활동했다.


그러나 이듬해인 1920년 4월 일본군에 체포되어 심한 고문을 받다가 순국했으며, 일제는 유해를 가족에게 넘겨주지 않고 매장장소조차 숨기는 만행까지 저질렀다.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은 “국가보훈부가 최재형 선생 순국 100여년만에 순국 추정지의 흙과 배우자이신 최 엘레나 여사의 유해를 대한민국으로 모셔와 서울현충원에 부부합장묘를 만들게 되어 너무나 뜻깊다”며,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쳤으나 유해마저 찾을 수 없었던 순국선열을 단 한분도 소홀함 없이 예우하는 일류보훈을 실현하는 첫걸음으로 생각하고 앞으로도 순국선열을 예우하는데 모든 정성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11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독립운동가 최재형-최 엘레나 부부, 순국 100년만에 고국에서 해후(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