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2(월)
 


28사단2.png
무적태풍부대 성당 모습 [사진=무적태풍부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마침 교통사고 당시에 필자를 부대대장 보직으로 조치해 치료받으며 계속 근무할 수 있도록 혜택을 준 80연대장 정형진 대령(육사30기, 소장예편)이 사단 참모장으로 영전했는데 천주교 신자로 매주 성당에서 만나 위로와 격려를 해주어 너무도 감사했다.


그해 성탄절에는 가족 전체가 천주교로 개종을 했고, 이를 지켜보시던 고향 시골의 부모님도 함께 천주교 신자가 됐다. 이 모두는 을지병원에서 필자를 간병하던 아내가 매일 명동성당에서 가족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한 덕이라 여겨졌다.


한편 퇴원한 지 한달이 지난 뒤에 중령 진급 신고를 사단장에게 했다. 이미 다른 친구들은 대대장으로 취임해 열심히 근무중이었고 필자만이 목발을 짚고 간신히 서서 행사에 임했는데 이때 사단장은 대대장으로 취임하기에는 아직 재활이 더 필요함을 인식하는 계기가 되었다.


그래도 사단 평가실에 보직을 두고 예하부대 점검을 한 결과 보고서를 검토하는 역할을 맡았지만 정상적으로 걷지 못하는 몸이 불편한 현실에 이미 취임하여 활발하게 임무를 수행하는 동기생들보다 자꾸 뒤떨어지는 느낌을 감출 수는 없었다.


가을이 깊어갈 무렵에 사단작전장교 시절의 참모에게서 전화가 왔다. 재활 치료 기간이 많이 남아있어 바로 대대장 취임은 어려우니 차라리 6개월 짜리 ‘장교영어반’에 입교하여 교육을 받으며 재활치료를 한후에 대대장으로 취임하는 것을 제안했고 그때부터 11월 행정학교에서 치뤄야할 ‘장교영어반’ 입교 시험준비에 돌입했다.


‘장교영어반’ 교육과 필자의 재활치료 때문에 대대장 취임이 연기됨에 따라 전방 근무 기간이 길어져서 계획인사에 적용되어 다음 보직이 후방 2작전사령부 예하 대대장으로 조정되었다. 따라서 2작전사령부 인사처의 보임장교인 동기생이 순찰 등 이동이 많은 해안부대보다는 내륙위주인 37사단으로 검토한다는 전달을 받았다.


게다가 군근무 기간 및 계급정년이 늘어나는 군인력관리계획이 변경됨에 따라 중령근무 기간이 연장되어 재활치료 후에 어떻게 근무를 하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진로에도 실낱같은 희망이 보여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는 속담처럼 ‘천붕우출(天崩牛出)’란 고사성어가 뇌리를 때렸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30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377] 교통사고 위기극복의 여정⑫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