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보훈부9.png
광복 직후 미군정 농업고문으로 부임한 프랭크 윌리엄스 선생(좌)과 제임스 제닝스 중령(우)과 우측은 1910년 통영예기조합 조합원들의 단체 사진으로 해상도가 매우 낮아 사진 속 인물들의 얼굴을 식별하기 어렵지만, 1910년대 통영예기조합의 규모와 가입된 기생의 숫자를 가늠하는 데 도움을 준다.[사진=보훈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국가보훈부는 제78주년 광복절을 맞이해 공주 영명학교 설립자로 한국광복군의 한・영 연합작전을 도운 미국인 프랭크 얼 크랜스턴 윌리엄스 선생(건국포장)과 만세시위에 앞장선 통영 기생 함복련 선생(대통령표창) 등 100명을 독립유공자로 포상했다.


 윌리엄스 선생은 한일합방 직전이었던 1908년 미국 선교사로 입국해 충남 공주군에서 영명학교를 설립한 후 30여 년간 교장으로 재직하며 학생들에게 민족의식을 고취하고, 1943년 인도 전선에서 한국광복군 인면(印緬)전구공작대 대원에게 영어를 가르치며 한국 독립의 불씨를 살리고자 애썼다. 


 함복련 선생은 1919년 4월 경남 통영군에서 사회적으로 천대받던 기생 신분에도 동료 기생들과 함께 통영의 중심부인 부도정 장터에서 만세시위에 앞장서 거족적 독립운동인 3.1운동의 열기가 통영 전역에 확산되는 데 기여했다.


 이와 함께 3.1운동 1주년인 1920년 3월 일본 신사를 훼손한 남상홍 선생(대통령표창), 부산공립여자고등보통학교 재학 중 광주학생운동을 지지하는 동맹휴교를 주도한 박재선 선생(대통령표창), 경남학도 전력증강 국방경기대회에서 민족 차별적 편파 판정을 일삼은 일본인 장교 노다이 겐지를 응징한 김영조 선생(애족장), 중국 상하이에서 친일파 수괴인 상해조선인민회 회장 이갑녕을 처단한 김현수 선생(애국장) 등 광복절을 계기로 모두 100명에게 독립유공자 포상을 했다.


 이번에 포상을 받은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30명(애국장 8, 애족장 22), 건국포장 5명, 대통령표창 65명으로, 포상자 중 생존 애국지사는 없고, 여성은 13명이다.


 건국훈장․포장과 대통령표창은 제78주년 광복절 중앙기념식장과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기념식장에서 후손에게 수여됐다.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은 “제78주년 광복절을 맞아 조국 독립은 물론 ‘자유’라는 인류 보편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헌신한 분들께 독립유공자 포상을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국권 상실이라는 엄혹한 상황 속에서도 오직 나라를 되찾겠다는 일념으로 온몸을 바친 선열들의 고귀한 생애와 정신이 우리 후손들에게도 온전히 계승될 수 있도록 선양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도 한 분의 독립운동가라도 더 찾아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76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유명을 달리했지만 숨겨졌던 독립유공자 100명 발굴 예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