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89.png
5일 홍진배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이 정부서울종합청사에서 정보보호산업 글로벌 경쟁력 확보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7년 국내 정보보호산업 매출 30조원 시대를 열고 이를 위해 1조1천억원을 투입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5일 제30차 비상경제차관회의에서 ‘정보보호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 전략’을 발표하였다.


최근 글로벌 보안시장은 사이버위협 증가와 디지털화로 인한 보안영역의 확장, 각국의 보안규제 강화로 시장이 성장하고 있으며, 2026년까지 연평균 8.5% 지속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특히, 제로트러스트·통합보안 등 보안 패러다임 전환을 계기로 고성장 중인 글로벌 사이버 보안시장을 선점하려는 선도 기업들의 치열한 주도권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글로벌 정보보호산업 강국 도약이라는 비전 실현을 위해 2027년까지 정보보호산업 시장규모 30조원 달성, 보안유니콘 육성 등을 목표로 4대 전략과 13개 과제를 추진한다.


첫 번째 전략으로, 보안 패러다임 전환에 따른 새로운 보안체계 적용과 스마트공장, 스마트헬스케어, 로봇, 우주·항공 등 미래산업의 보안내재화를 통해 보안 신(新)시장을 창출하고, 융합보안 및 물리보안 산업을 집중 육성하여 글로벌 보안시장 진출 확대를 추진한다.


두 번째 전략으로, 기업 간 협력을 기반으로 혁신적인 통합보안 모델을 구현하고, 신흥시장을 전략적으로 공략하여 글로벌 시장 내 우리기업의 경쟁력 확보를 추진한다.


세 번째 전략은, 우리 기업의 글로벌 시장진출 가속화를 위해 시설확충, 펀드조성, 인재양성 등 지속성장 환경 조성에 집중 투자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한다.


보안 스타트업 육성(판교), 지역 보안산업 강화(부울경), 글로벌 시큐리티 클러스터(송파)로 구성된 ‘K-시큐리티 클러스터 벨트’를 조성하여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 가속화를 위한 전진기지로 육성한다.


기업의 안정적 기술개발 및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해 2027년까지 민관합동으로 1300억원 규모 ‘사이버보안 펀드’를 조성하고 제로트러스트 및 AI 등 유망 분야 스타트업 지원 및 기업 간 M&A를 통한 스케일업 지원에 펀드 결성액의 50% 이상 투자를 유도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미래 산업 성장에 필수적인 전략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선도국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기술력 확보에 주력한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새로운 보안 패러다임 변화를 발 빠르게 준비하고, 신흥시장을 공략할 탄탄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일은 단 하루도 늦출 수 없는 시급한 과제로, 이번 전략을 통해 우리 정보보호 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시장 주도권을 확장함으로써, 우리의 힘으로 사이버 안보를 튼튼히 할 수 있도록 정부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65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과기정통부, 국내 정보보호산업 육성방안 발표…2027년까지 1조1천억 원 투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