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108.png
이재우 EQST사업그룹장이 5일 광화문에서 열린 ‘2024 주요 보안 위협과 대응 전략’ 미디어 세미나에서 ‘2023 주요 해킹 사고 사례’에 대해 발표하고 있는 모습. / 사진=SK쉴더스 제공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SK쉴더스가 ‘2024년 5대 보안 위협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SK쉴더스의 화이트해커 그룹 이큐스트(EQST)가 대응한 침해사고 분석을 토대로 발간한 것이다.


이큐스트는 내년의 주요 보안 위협으로 ▲인공지능 악용 사이버 공격 ▲제로데이 악용한 랜섬웨어 고도화 ▲연쇄적인 공급망 공격 ▲다양한 형태의 자격 증명 탈취 ▲클라우드 리소스 공격 등을 꼽았다. 


특히 이큐스트는 생성형 AI가 전 산업에 도입되며 AI의 적용 분야가 늘어나는 가운데, AI를 활용한 지능화된 피싱 공격이 많아질 것으로 예측했다.


핵심 시스템의 보안 취약점이 발견되었으나 이를 막을 수 있는 패치가 발표되기 전을 일컫는 제로데이를 악용한 랜섬웨어 공격 전략도 고도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올해 3월 발생한 최초의 연쇄적인 공급망 공격에 이어 내년에도 해당 공격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N차 공격으로 연계가 되거나 주요 인프라를 노린 공급망 공격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된다.


사용자의 접근 권한을 관리(IAM, Identity and Access Management)하는IAM 서비스 대상 공격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다양한 형태의 자격 증명 권한과 인증정보가 다크웹에서 활발하게 거래되고 있어 이를 노린 공격이 많아질 것으로 보여 기업의 접근 권한 관리 정책 강화가 요구된다.


클라우드를 작동하게 하는 자원인 리소스를 이용한 가상화폐 채굴이 본격화하고 있어 클라우드 리소스에 대한 공격에 대한 대비도 유의해야 한다. AI의 적용 분야가 많아지며 클라우드 리소스 사용이 많아지고 있어 이를 타깃한 공격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SK쉴더스는 5가지 보안 위협 유형에 대한 해법도 내놨다.


먼저 SK쉴더스는 지능화되는 AI 활용 이메일 피싱 공격에 대비할 수 있는 이메일 보안관제 서비스 도입을 제안했다. 이 서비스는 24시간 365일 악성메일 모니터링, 악성 공격 패턴 분석, 위협 정보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PC, 서버 등 엔드포인트에서 발생하는 보안 위협에 대한 선제적인 탐지와 대응을 제공하는 MDR 서비스를 도입하면 급증하는 랜섬웨어 공격에 대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접근 권한 관리 강화를 위해 제로 트러스트 기반 접근 통제를 구축하고 멀티 팩터 인증(MFA)를 적용할 것을 제시했다. 클라우드 리소스 보호를 위해 클라우드 액세스 관리 솔루션을 적용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51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SK쉴더스, ‘2024년 5대 보안위협 전망’ 보고서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