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114-1.png

 

 

[시큐리티팩트=강철군 기자] 제2연평해전 승전 주역인 이희완(47·해사 54기) 대령이 신임 국가보훈부 차관에 임명됐다.


통상 대령이 국방부 기준으로 과장급 직위를 맡는 만큼 그의 차관 발탁은 파격적인 인사로 받아들여진다.


이 차관은 지난 4월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에 동행해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오찬에 참석했으며, 지난 6월 윤 대통령이 6·25전쟁 참전 유공자 어르신들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모시는 자리에도 초청됐다.


국가보훈부와는 작년 말부터 순직 군경·소방관의 미성년 자녀에게 맞춤형 지원을 펼치는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을 함께한 인연이 있다.


114.png
2022년 6월 29일 제2연평해전 승전 20주년 기념식이 열린 경기도 서해 해상에서 이희완 중령(현 대령)이 유도탄고속함 '윤영하함'을 타고 인터뷰하는 모습. / 사진=공동취재

 

 

이 차관은 2002년 6월 29일 제2연평해전 당시 참수리 357호 고속정 윤영하 정장이 전사하자 부정장으로서 25분간 교전을 지휘했다.


북한의 37㎜ 포탄을 맞아 오른쪽 다리를 잃는 극심한 고통을 겪으면서도 승조원들과 함께 치열한 사투를 벌여 승전을 이끌었다.


지난 1일 대령으로 진급해 해군본부 교육정책담당으로 복무하던 중 차관으로 임명되면서 전역한다.


이 차관은 경상북도 김천출신으로 울산 성신고와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제2연평해전 참전해 충무무공훈장을 받았고 해군사관학교 심리학 교수, 해군대학 작전전술학 교관, 해군본부 인재개발교육담당, 해군본부 교육정책담당 등의 직을 거쳤다.

 

 

 

 

태그

전체댓글 0

  • 948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2연평해전 승전 주역 이희완 대령, 보훈부 차관 임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