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176.png
이국종 신임 국군대전병원장이 27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기자실을 찾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강철군 기자] 아덴만 작전 시 부상당한 석해균 당시 선장을 성공적으로 치료한 국내 외상외과 분야 권위자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오늘 국군대전병원장에 취임한다.


신원식 국방부장관은 어제 이 교수를 국군대전병원장으로 임명했다.


이국종 병원장은 2002년 의과대학 교수로 채용된 이후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외상센터에서 연수하고 영국 왕립 런던병원 트라우마 센터(The Royal London Hospital Trauma Centre)에서 수련을 받는 등 중증외상 분야 전문가다.


이 원장은 그동안 권역외상센터 설립을 위한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개정, 경기도 응급의료 전용헬기(‘닥터헬기’) 운용에 적극 기여하는 등 국가·지역 응급의료체계 개선에 크게 공헌해 왔다.


특히 그는 2011년 1월 ‘아덴만 여명 작전’ 시에 총상을 당한 석해균 당시 삼호주얼리호 선장을 성공적으로 치료하여 국내 최고의 외상외과 전문의로서의 역량을 발휘한 바 있다.


이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5년 7월 명예해군 대위로 위촉된 이후, 해군 장병에 대한 긴급 의료지원 및 의무분야 발전에 기여한 공적을 바탕으로 2017년 4월에 명예해군 소령으로, 2018년 12월에는 명예해군 중령으로 진급한 바 있다. 


2022년 8월부터는 국방부 의무자문관으로 활동하면서 군 의료정책의 전반적인 발전방향에 대해서도 자문중이다.


이국종 국군대전병원장은 “장병들의 건강한 군 생활에 도움이 되도록 국군대전병원장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나갈 것”이라면서, “군 의료체계 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국방부 및 국군의무사령부와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51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큐포토] ‘아덴만 작전 선장’ 치료 이국종 교수, 국군대전병원장 취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