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58.png
‘방산·군수협력 워크숍’에 참석한 인도-태평양 및 유럽지역 15개국 대표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맨 앞줄 왼쪽 3번째부터 미국 하와이 아태연구소장, 이갑수 국방부 군수관리관, 크리스토퍼 로먼 미 국방부 군수 차관보, 로라 테일러 케일 미 국방부 산업기반정책 차관보. / 사진=국방부

 

 

[시큐리티팩트=강철군 기자] 국방부가 인도-태평양 지역 미군 장비의 한국방산업체 정비사업 지원에 적극 나선다.


국방부는 지난 1월 18일부터 19일까지 미국 하와이 아태연구소에서 미 국방부가 주최하는 <방산·군수협력 워크숍>에 참석하여 주요 국가 간 방산 및 군수분야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서 이갑수 국방부 군수관리관은 미 국방부 군수 차관보, 산업기반정책 차관보 등 미 국방부 고위관계자와 함께 인도-태평양 지역 미군 장비의 한국방산업체 정비(MRO) 산업 참여 확대를 위해 진입장벽과 장애요소, 글로벌 공급망 구축에 대한 미 정부, 동맹국 차원에서 협력 및 조치해야 할 소요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미 국방부는 최근 급변하는 안보환경과 불확실한 공급망, 지역분쟁 증가로 인해 인도-태평양 지역을 중심으로 동맹국의 방산 및 군수역량을 활용한 MRO 산업 참여 확대의 필요성을 느끼고 주요 국가들과의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한국을 포함하여 호주,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등 총 15개국의 인도-태평양 및 유럽지역 주요 국가들이 참석하여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협력 향상방안을 논의했다.


국방부는 “이번 워크숍에 미 국방부의 요청으로 대한항공, 선진엔텍(SUNJIN ENTECH), 엘아이지넥스원(LIG NEX1), 한화 등 한국방산업체의 국제협력을 통한 MRO 산업 구축 우수사례를 주제로 발표하였으며, 이를 통해 한국방산업체의 우수한 기술 수준과 능력, K-방산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또한 “한국방산업체가 인도-태평양 지역 미군 장비의 MRO 산업 참여 확대를 위해 시범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MRO(Maintenance, Repair, Overhaul)는 국방 무기체계의 가동률과 성능 유지를 위한 정비를 총칭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123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방부, 인도-태평양 지역 미군 장비 한국방산업체 정비(MRO)사업 확대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