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60.png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지난해 국내 4대 방산기업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껑충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연합인포맥스가 증권사들의 최근 3개월간 컨센서스(시장 기대치)를 종합한 결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현대로템, LIG넥스원 등 4대 방산기업의 지난해 합산 매출은 18조2천825억원으로 추정된다.

 

전년(14조7천106억원)에 비해 24.3% 증가한 것이다. 영업이익 추정치는 1조2천587억원으로 전년(8천454억원)보다 48.9% 늘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작년 매출은 8조7천250억원, 영업이익은 6천577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33.4%, 74.4%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한화어에로스페이스는 지난해 12월 폴란드 방사청과 K-9 152문 등의 2차 수출계약을 완료한 바 있다. 아울러 1조원 규모의 루마니아 자주포 도입 사업과 1조2천억원 규모의 영국 자주포 획득(MFP) 사업 등의 수주에도 나설 예정이다.


KAI는 지난해 3조7천181억원의 매출과 2천306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33.4%, 62.9% 증가한 실적이다.


KAI는 2022년 폴란드와 FA-50 48대 수출계약을 체결하고 지난해 FA-50GF 12대를 인도했다. 말레이시아에도 FA-50 18대(약 1조2천억원)를 수출했다. 현재 이집트와 FA-50 수출 물량을 논의하고 있고, 슬로바키아의 고등훈련기 교체 사업과 미국의 공군·해군 훈련기 도입 사업 수주를 준비하고 있다.

 

현대로템은 매출이 전년 대비 8.5% 증가한 3조4천335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한다. 영업이익은 1천785억원으로 21.0% 증가한 것으로 전망한다.


현대로템은 재작년 폴란드와 1천대 규모의 K-2 전차 수출 기본계약을 맺었다. 1차 계약분 180대에 이어 현재 820대에 대한 잔여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LIG넥스원은 지난해 매출은 2조4천59억원, 영업이익은 1천919억원을 달성해 각각 전년보다 8.3%, 7.1% 증가할 전망이다.


LIG넥스원의 수주잔고는 지난해 3분기 기준 12조641억원에 달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613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난해 K-방산 '빅4' 매출·영업익 '껑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