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107-2.png
천궁-Ⅱ유도탄 발사 장면. / 방위사업청 제공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를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출하는 32억달러(약 4조2천500억원) 규모의 계약이 확정됐다.


국방부는 6일(현지시각) 한-사우디 국방장관 회담을 계기로 지난해 11월 LIG넥스원과 사우디아라비아 국방부 간에 체결한 ‘천궁-Ⅱ’ 10개 포대 수출 계약 사실을 공개했다.

 

천궁-Ⅱ는 2012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ADD) 주도로 개발돼 LIG넥스원이 제작한 중거리·중고도 지대공 요격 무기체계로 탄도탄과 항공기 등 공중 위협에 동시 대응하기 위해 개발됐다. 2017년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아 2018년부터 양산했다.


천궁-Ⅱ는 탄도탄 요격을 위한 교전통제 기술, 다기능 레이더의 추적기술, 다표적 동시교전을 위한 정밀 탐색기 등이 적용돼 북한 탄도미사일에 대응하는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의 핵심 무기로 꼽힌다.


유도탄이 빠르게 반응할 수 있도록 전방 날개 조종형 형상 설계 및 제어 기술과 연속 추력형 측추력 등 최신 기술이 적용됐다.


최대 사거리는 40㎞로, 고도 40㎞ 이하로 접근하는 적 항공기와 미사일 요격에 쓴다. 1개 발사대에서 유도탄 최대 8기를 탑재해 연속 발사할 수 있다. 항공기 위협에 360도 전 방향 대응도 가능하다.


다수의 시험 발사에서 100% 명중률을 기록한 천궁-Ⅱ는 이번 사우디에 앞서 지난 2022년 1월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한 바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701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방부, 4.2조 규모 탄도탄 요격미사일 ‘천궁-Ⅱ’ 사우디 수출 계약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