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158.png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맥스트가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4에 참가해 자사의 공간 컴퓨팅 기술과 다양한 서비스 플랫폼을 대거 선보인다.


맥스트는 실제 공간에서 3차원(3D) 공간 맵을 만드는 맥스트의 증강현실(AR) 원천기술 소개와 함께 산업용 AR 솔루션(MAXWORK), 확장현실(XR) 메타버스 개발 플랫폼(MAXVERSE), AR 개발 플랫폼(MAXST AR SDK), 새로운 메타버스 서비스(TLONA)를 전시한다.


맥스트의 산업용 AR 솔루션 ‘MAXWORK’는 AR 기반 설비 점검 및 매뉴얼 제작, 원격 지원 등을 제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리소스를 절감하는 혁신적인 솔루션으로 평가받는다. 


이미 국내 여러 대기업과 협업을 진행한 바 있고, 올 하반기 신규 아키텍처 설계와 디지털 트윈 연동 등을 포함한 v2 업그레이드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정식 출시한 XR 메타버스 개발 플랫폼 ‘MAXVERSE’는 현실 기반 3차원 XR 공간을 기반으로 AR과 가상현실(VR)을 동시에 개발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 VR 위주 메타버스와 차별화된다. 


현재 20개 공간 맵을 제공 중이며, 이에 더해 메타버스 공간을 다채롭게 하는 다양한 콘텐츠 개발 API를 제공하고 있다. 올 하반기를 목표로 전반적 성능을 비롯해 고객의 사용성과 접근성을 향상한 경쟁력 높은 제품으로 업그레이드를 진행 중이다.


맥스트가 올해 론칭할 예정인 메타버스 서비스 ‘TLONA’는 클로즈 베타 버전의 다양한 기능을 선보인다. 지난 1월 성공리에 종료된 클로즈 베타 서비스에서는 서울 광화문을 재해석한 가상공간에서 토지와 건물을 구매하고 직접 공간을 꾸밀 수 있는 기능들이 공개됐다. 


올 상반기 중 진행될 오픈 베타에서는 메타버스 내 개별 공간 및 콘텐츠에 대한 창작과 꾸미기 기능이 고도화되고, 공간 기반 소셜 플랫폼의 기능이 강화될 예정이다. 또한 가상공간 내 토지와 건물 같은 디지털 자산의 소유, 운영, 판매 등 가상 경제 시스템을 활용한 경제활동이 가능하게 된다.


맥스트 관계자는 “MWC 2024를 통해 공간 컴퓨팅 기술과 제품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다양한 분야 고객과의 사업 제휴 연계를 기대한다”며, 


“누구나 손쉽게 현실 기반 메타버스 공간을 만들고 시공간 제약이 없는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축하고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42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맥스트, MWC 2024에서 공간 컴퓨팅 기술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