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146.png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포티넷 코리아는 IDC에 의뢰하여 조사한 한국의 보안 관제(SecOps) 현황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사이버 위협은 ‘피싱’과 ‘랜섬웨어’로 50% 이상의 기업들이 이를 가장 큰 우려 사항으로 꼽았다. 이밖에 패치 되지않은 취약성, 신원 도용, 공급망 공격이 꼽혔다.


보고서는 랜섬웨어가 급증했다고 보고했다. 랜섬웨어 공격이 2022년에 비해 2023년에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보고한 기업은 62%에 달했다.


이어 응답자의 절반 이상(54%)이 원격 근무로 인해 내부자 위협 인시던트가 증가했다고 답했다. 불충분한 교육, 직원 관리 부족, 부적절한 커뮤니케이션은 내부자 위협 인시던트가 급증한 원인으로 꼽히며, 이는 사이버 보안에서 인적 요소를 해결해야 한다는 점을 시사한다.


보고서는 IT 보안 팀 리소싱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보안팀을 위한 전담 IT 리소스를 보유한 기업은 34%에 불과했으며, 이는 보안 조치를 강화하기 위해 기업들이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는 점을 보여준다.


보고서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업무, AI, IT/OT 시스템 융합 등으로 인해 중요한 보안 과제가 발생되고 있다. 클라우드 기술 도입은 사이버 위협에 대한 조직의 취약성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문제로 부상하고 있다.


한편 포티넷 코리아는 올해 시큐어 네트워킹, SASE, 보안운영(SecOps) 3개 핵심 성장 분야에 주력해 20% 성장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주요 고객사에 대한 서비스 및 기술 지원 조직 강화에 전년 대비 인력투자 25%를 확대하고 공공과 지방 사업확대를 위한 신규파트너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25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티넷 코리아, 한국의 보안 관제 현황 결과 발표…’피싱’과 ‘랜섬웨어’가 가장 많이 발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