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91-1.png
한국과 필리핀 공군은 3일 양국 수교 75주년을 기념해 필리핀 팜팡가주 클라크 국제공항에서 우정비행(에어쇼)을 실시했다. / 사진= 공군 제공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방위사업청이 올해 방산수출 200억 달러를 달성해 글로벌 4대 방산강국에 진입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방사청은 지난해 수출대상국을 기존 4개국에서 12개국으로 확대하고, 주요 수출 무기체계도 6개에서 12개로 다변화하는 등의 성과를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방사청은 6일 K방산 수출 달성 등을 담은 올해 주요 정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방사청의 추진 계획에 따르면 올해 북 핵·미사일 위협 대응을 위한 한국형 3축체계 구축에 지난해 대비 12% 증가한 6조8천581억 원을 투입한다.


세부적으로 킬체인 3조155억 원, 한국형미사일방어(KAMD) 1조5천647억 원, 대량응징보복(KMPR) 7천487억 원, 기반체계 1조5천292억 원이다.


특히 올해는 한국형 3축체계 주요 전력인 차세대 이지스구축함과 3천톤급 전략잠수함을 군에 인도하고, 다층방어체계 구현을 위한 장거리 지대공유도무기(L-SAM)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 지상·해상·공중 전 영역에 걸쳐 무인 무기체계 사업을 확대하고, 오는 2027년까지 각 군 대표 무기체계별 인공지능(AI) 유·무인 복합체계(MUM-T) 시범운용을 위한 핵심 기술 개발사업도 추진한다. 


방사청은 국방 우주강국 도약을 위해 독자적 국방 우주전력 개발과 기반 조성도 가속화한다. 지난해 발사에 성공한 425위성 1호기의 본격 운용과 함께 후속 위성을 올해 추가로 쏘아 올린다.


초소형 정찰위성과 위성 기반 통신체계 등 첨단 전력을 조기에 확보하고, 국방 전용발사장과 국방 우주인증센터 구축도 추진해 국방 우주생태계를 고도화하는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91.png
방위사업청은 6일 ‘K-방산’을 안보의 기반이자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3대 분야 핵심 목표와 추진과제 등 ‘2024 주요 정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방사청 3대 분야 핵심 목표. / 방사청 제공

 

방사청은 국방기술 R&D 분야에 약 2조4000억원을 투자해 2027년까지 세계 7위의 국방기술력을 달성할 방침이다. 방사청은 특히 10대 국방전략기술에 올해 6천500억원, 2027년까지 3조3300억원을 집중 투자해 미래 전장을 주도할 첨단 기술을 지속 확보할 예정이다. 10대 전략기술은 인공지능(AI), 양자, 우주, 에너지, 첨단 소재, 사이버·네트워크, 유·무인 복합, 센서·전자기전, 추진체계, 대량살상무기 대응이다.


방사청은 특히 미래 글로벌 방산시장을 주도할 AI, 우주, 유·무인 복합, 반도체, 로봇 분야 5대 첨단 전략산업의 고속성장을 적극 지원한다. 5대 분야에 경쟁력을 보유한 혁신적 R&D 기업 300개를 2027년까지 발굴해 민간 혁신기업의 방산 분야 진입을 유도하고, 전문기업으로 지정해 방산업체에 준하는 혜택을 부여한다.


한편 방사청은 K방산의 기술력 향상 및 위상 제고와 더불어 미국·영국 등 주요 협력국과의 방산협력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는 해외 주요 글로벌 방산업체와의 무기체계 공동 개발·수출을 위한 과제 개발에 착수해 미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방침이다.


석종건 방사청장은 “획득시스템 혁신과 미래 첨단 전략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를 강화하고, 방산업계 경쟁력 확보 및 수출 증대를 위한 정책지원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89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해 K-방산수출 200억 달러 달성 목표…방사청, 주요 정책 추진 계획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