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16.png
아카에이아이가 도쿄 가쓰시카 구립 혼다 중학교에서 파일럿 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인 AI 기반 영어 스피킹 앱 ‘Musio ESAT-J’. / 사진=아카에이아이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아카에이아이(AKA)는 자사 애플리케이션 ‘Musio ESAT-J’가 가쓰시카 구립 혼다 중학교에서 파일럿 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도쿄도는 2022년부터 도쿄 내 중학교 3학년 대상으로 ESAT-J(English Speaking Achievement Test for Junior High School Students)라고 불리는 영어 스피킹 테스트를 실시했다.

 

지난해 11월 실시된 시험에 약 7만명의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응시했다. 올해부터는 도쿄 내 중학교 1학년·2학년을 대상으로 한 테스트 ‘ESAT-J YEAR 1(Y1)’ 및 ‘ESAT-J YEAR 2(Y2)’가 도입돼 스피킹 테스트에 대한 대비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AKA에서는 오랜 노하우와 데이터를 바탕으로 ESAT-J 기반 스피킹 테스트 대비 앱 Musio ESAT-J를 개발해 현재까지 많은 영어 학습자에게 스피킹 테스트 대비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Musio ESAT-J는 사용자의 발화를 AI가 분석함으로써 정확하고 객관적인 채점 결과와 피드백을 즉시 제공해 사용자의 영어 말하기 능력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AKA는 Musio ESAT-J 앱 효과를 검증함과 동시에 더 나은 솔루션 제공을 위해 가쓰시카 구립 혼다중학교와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가을 경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11월 ESAT-J 시험을 앞둔 학생에게 연습의 장이 돼줄 것으로 기대된다. 


AKA는 일정 기간 Musio ESAT-J 앱을 활용해 여러 차례 테스트를 진행하며, 이 과정에서 학습 효과와 기억력 유지 효과를 측정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190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카에이아이, 일본 가쓰시카 구립 혼다 중학교서 AI 기반 영어 스피킹 앱 파일럿 테스트 실시 예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