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강선영.png
2019년 11월, 여군 전투병과 출신으로는 최초로 소장으로 진급하여 육군항공작전사령관을 역임한 강선영 장군 [사진=국방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21대 총선 후보중에 의무복무 대상자가 아닌 여성으로서 당당하게 육군소장까지 진급한 강선영 장군도 있지만, 출마하고자 첫날 등록한 후보 중 16.5%가 군 복무를 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선관위가 후보등록 첫날인 21일, 공개한 후보자의 병역 신고 내역에 따르면 후보 311명 가운데 비대상자인 여성 32명을 제외한 279명 중 46명(16.5%)이 병역면제 등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의 병역 면제자가 20명으로 가장 많았고, 국민의힘 18명, 녹색정의당·개혁신당·진보당 각 2명, 소나무당·한국농어민당 각 1명 순이었다.


민주당과 녹색정의당 등 범야권 소속 병역면제자들은 민주화운동 등에 따른 수형을 사유로 면제된 경우가 많다. 송영길(광주 서구갑)·정태호(관악을)·이학영(경기 군포) 후보 등이다.


질병과 신체장애 등을 이유로 평시 군 복무에서 제외된 후보들은 국민의힘 강성만(서울 금천) 후보는 부동시, 장석환(경기 고양을) 후보는 부정맥, 민주당 이정헌(서울 광진갑) 후보는 근시로, 이재한(충북 영동괴산) 후보는 디스크로 전시근로역 판정을 받았다.


국민의힘 윤용근(경기 성남시), 녹색정의당 김영진(부산 중구영도구) 후보 등은 생계 곤란으로 소집면제됐다. 


국민의미래 비례대표로 공천된 강선영 후보는 숙명여대 행정학과를 졸업후 여군사관 35기로 임관하여 1993년 육군항공학교에 입교해, 회전익 조종사 95기를 1등으로 졸업하였다.


항공 병과 출신 여군 최초의 정조종사, 최초 항공대대장, 최초항공단장 등 여러 가지 '최초'의 이력을 가지고 있다. 특히 매우 희귀하게도 특전사 제707특수임무대대 역사상 최초의 여성 팀장을 역임했으며, 여군특전중대장, 그리고 특전사 최초의 여군 장교 강하조장(168차)이기도 하다. 


항공사에서도 최초로 여군 대형수송헬기인 시누크 헬기 (CH-47) 조종사, 최초 헬기부대 중대장 등을 역임했다. 그랬기에 자신의 군 생활 동안에 거둔 성취에 자부심이 남달랐다는 후문이다.


2017년 12월 인사에서 여군 전투병과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임기제 진급이 아닌 정상으로 준장 진급하여 항공작전사령부 역사상 최초의 첫 여성 참모장으로 취임했다. 2019년 여군 전투병과 출신으로는 최초로 소장으로 진급하여 육군항공작전사령관을 역임후 퇴역했다. 창군 이래 최초의 여성 전투부대 사령관이다.


2024년 2월 국민의힘에 영입되어 입당하면서 정계에 입문하여 비례위성정당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로 최종 공천되었다. (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93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22대 총선 전쟁에 투입된 별들의 실체④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