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황기철김병주김도균민홍철.png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은 장성출신 황기철, 김병주, 김도균, 민홍철 후보 [사진=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을 받은 장성출신은 모두 4명으로 예비역 대장 황기철․김병주, 중장 김도균, 준장 민홍철 후보이다.


경남 창원시진해구에 공천받은 황기철 후보는 경남 창원에서 태어나 진해고교를 졸업하고, 해사 32기로 임관해 제2함대사령관, 방위사업청 함정사업부장을 거쳐 해군작전사령관에 임명되어 해군의 전비 태세 재정비에 전력을 기울였고, 아덴만 여명 작전도 지휘했었다. 


해군참모차장 재직 시절인 19대 총선을 앞두고 제주 민군복합항 건설이 정치적 쟁점으로 떠오르자, 건설 필요성을 강력히 역설하여 반대 여론을 극복, 돌파하는 데 공헌했으며 참모총장을 역임했다.


세월호 참사 당시 현장구조지휘본부장을 맡아, 해군참모총장으로서 통영함에 두 차례나 출동지시를 내렸으나 출동은 불명확한 이유로 취소되었고, 국회 긴급현안질의에서 김광진 의원이 정홍원 총리에게 그 이유를 묻자 총리는 '장비보안'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이에 김 의원은 해군 측은 통영함이 출동 가능한 상태라고 판단하여 준비를 했었고, 장비문제는 중요한 문제가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통영함 관련 비리 사건으로 감사원에서 인사 처리를 요구했다.


이에 2014년 12월, 본인이 사의를 밝혔으나 반려되었다가 결국 2015년 2월에 물러났고, 합수단에 소환되었다가 3월 구속 수감되었다. 이후 그해 10월, 1심 재판부는 관련 혐의들에 대하여 무죄 판결을 내린 덕분에 석방되었다. 결국 대법원에서도 원심 판결과 동일하게 무죄를 선고함에 따라 무죄가 확정되었다.


그러나 합수단과 국회 그리고 언론 등은 재판이 채 끝나기도 전에 무죄 추정의 원칙은 적용하지 않았다. 마치 방산 비리의 원흉인양 황 제독의 명예를 바닥으로 몰아붙였고, 구치소에서는 일반 수감자(잡범)와 함께 수용하여 얼굴에 멍자국이 있는 등 구타(?)를 당한 정황까지 있었다. 당시의 충격으로 실망하며 중국에 체류하였다가 민주당에 입당했다.


2020년 12월 문재인 정부는 황기철을 국가보훈처장으로 내정하였고, 이번 22대 총선에서 민주당 공천이 확정됐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61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22대 총선 전쟁에 투입된 별들의 실체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