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고길훈 해병소장.png
‘2020년 7월의 호국인물'에 이어 ‘2024년 4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된 고길훈 해병소장과 해병대사령부가 세운 1982년 9월28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1동에 면적 200평, 기단높이 0.5m, 전적비 높이 7.8m의 ‘해병대 104고지전적비’ [사진자료=전쟁기념관/보훈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국가보훈부는 6‧25남침전쟁에서 해병대 최초의 전투인 군산‧장항‧이리지구 전투에서 지연작전을 통해 적의 호남지역 우회기동을 성공적으로 저지하고, 국군 최초로 한강을 건너 연희고지(현 서울특별시 연희동)에서 적을 섬멸하는 등 서울탈환작전에서 결정적인 공훈을 세운 고길훈 대한민국 해병 소장(당시 소령)을 ‘2024년 4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 


1922년 7월, 함경남도 영흥(永興) 출생의 고길훈 소장은 1944년 도쿄 메이지대 문과를 졸업하고 광복 후 귀국해 1946년 5월 11일 해군에 입대한 후 그해 10월 소위로 임관했다. 1949년 4월 15일 해병대 창설에 참여해 초기 해병대의 체제 정립에 기여했으며 경상남도 진주와 제주도 지역의 공비토벌 작전에서 큰 공훈을 세웠다. 


1950년 7월 초, 충청남도 천안을 점령한 북한군 제6사단 13연대가 호남지역으로 남하하자 고길훈 소장(당시 소령)의 부대는 7월16일 군산에 상륙해 충청남도 서천군 장항 방면으로 진출하려던 적을 저지했고, 7월18일부터 19일까지 전라북도 군산, 이리(현 익산) 방면 공격을 성공적으로 저지함으로써 해병대 최초 전투에서 승리했다.  


이 전투에서는 정부미 13,000가마 보존, 주요 물자 반출 작전 수행, 적 사살 62명, 부상 311명, 포로 5명을 생포하는 등 전과를 올렸다. 


1950년 9월, 해병대 1대대장이었던 고길훈 소장은 인천상륙작전에 참전한 후 국군 최초로 한강을 건너 적의 서울 사수 최후 방어선인 연희고지에서 적을 섬멸하는 등 서울탈환작전 성공에 결정적인 공훈을 세웠다.

 

이 연희고지 전투는 많은 희생을 치루면서도 감행하는 불굴의 해병대 정신을 알려주는 전례로 널리 알려졌다. 이에 해병대는 연희(104)고지에 전적비를 세우고 매년 9월 서울 수복을 축하하는 행사를 열고 있다. 


이후 동해안 전략도서확보작전과 강원도 양구 부근의 김일성고지전투, 월산령지구전투 등 수많은 전투에 참전했고, 정전 이후 해병대 부사령관 및 사령관을 역임하며 해병대 발전에 큰 공적을 남겼다. 그는 1963년 12월 해병 소장으로 예편했다. 


정부는 그의 공적을 기려 을지무공훈장(1952, 1954), 충무무공훈장(1953), 화랑무공훈장(1954)을 수여했다. 1981년 2월 향년 60세로 별세한 고길훈 소장은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됐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28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4월의 6‧25전쟁영웅 고길훈 해병소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