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두타산증평목욕탕.png
재활치료를 했던 목욕탕과 유사한 장면 [사진=동영상 캡쳐]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두타산을 오르며 재활치료를 하던 중에 웃지 못할 경험을 했다. 


그날도 산행을 마치고 증평의 대중목욕탕에 들려 다시 뜨거운 물속에서 무릅 관절을 굽혔다 펴는 재활운동을 약 2000번 하자 온몸에서 땀이 비오 듯 쏟아졌다. 


옆에 있는 냉탕에 바로 들어가 기진 맥진한 몸을 차가운 물속에 담그고 뜨거워진 열기를 식히고 있는데 목욕탕 문이 열리며 2미터 가까운 거구의 두청년이 들어왔다. 


머리도 짧고 온몸에 문신이 가득 그려져있어 한눈에 조폭이라는 것을 바로 알아볼 수 있었다. 탕안에 들어와 사워도 안하고 거침없이 냉탕 앞으로 다가오던 그 들은 냉탕 팔걸이에 왼팔뚝을 내놓고 이마에는 땀이 한없이 흘러내리는 필자 모습을 보는 순간 냉탕에 바로 들어오지 못하고 멈칫하고 있었다. 


게다가 물속에 비치는 필자의 복부를 보고는 겁을 먹은 두사람이 줄을 서서 조심스럽게 차례로 냉탕에 들어가 있던 필자의 발끝으로 조용히 쪼그리며 들어와 물에 잠겼다. 


아마도 그들은 필자에 팔다리와 복부 등 온몸에 있는 많은 수술바늘 자국을 칼자국으로 오인한 탓인 것 같았다. 나중에 전언으로 들었는데 증평지역에 칼을 잘 사용하는 중간 보스가 살고 있었는데 필자로 오인해서 벌어진 에피소드였다...ㅋ 


필자는 두타산 등반과 목욕탕 물리치료로 건강이 좋아져 지팡이 없이도 잘 다닐 수가 있었다. 심지어 대대전술훈련평가(ATT) 통제에 나가서도 밤낮을 산과 들을 누비며 신나게 임무를 수행했다. 


그러던중 오만과 자신감에 빠져있던 필자에게 적신호가 켜졌다. 8월이 되어 UFL(을지)연습 통제업무가 끝나갈 즈음에 그동안 완전하지 못한 몸으로 이리저리 휘젖고 다니고 하루에 150번씩 앉았다 일어서기를 했던 것이 무리였다. 


UFL(을지)연습 통제관 회의를 참가후 돌아오는 길에 심하게 절뚝거려 사단에 돌아와서 의무대를 들려 X-Ray를 찍어보니 왼쪽 대퇴부안에 박혀있는 골수정이 휘어져 뿌러지기 직전이었고, 골이식한 부분에는 뼈가 생성이 안되어 안붙을 수도 있으니 추가적인 골이식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이 내려졌고 또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58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군인 사용설명서(403)] 재활치료의 위기를 호기로 만드는 비법③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