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임시정부이동로.png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초대 상하이 시기(1919~1932), 이후 이동 시기(1932~1940, 항저우 → 전장 → 창사 → 광저우 → 류저우 → 치장), 충칭 시기(1940~1945)를 표시한 그림[사진=국가보훈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이후 1923년 국내외 독립단체 130여명이 모여 국민대표회의를 개최하고, 1930년 임시정부 지지 정당으로 한국독립당 창당했다.

 

이후, 1932년 1월8일 이봉창 일왕 투탄 의거(일본 동경), 1932년 4월29일 윤봉길 홍구공원 투탄 의거(중국 상해)와 1940년 9월17일 한국광복군 창설(사령관 이청천), 1941년 12월9일 대일선전포고 후 1945년 8․15광복으로 11월23일 환국했다.


기념사에 이은 기념공연(2)에서는 임시정부 요인들의 환국 이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이 대한민국 정부로 계승되어 현재까지 이어졌다는 시대적 흐름을 영상으로 만나본 후, 조국 광복의 내일을 향해 끊임없이 나아갔던 대한민국의 여정을 기억하자는 노래 ‘새벽’을 가수 정동하가 부른 뒤 참석자들이 함께 ‘대한민국임시정부 성립축하가’를 제창하며 기념식이 마무리됐다.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은 “일제강점기, 수많은 위기와 어려움이 계속되는 어둠 속에서도 조국독립이라는 찬란한 아침을 맞이할 새벽을 향해 쉼 없이 나아갔던 임시정부 선열들의 숭고함을 기억하고 계승하는 뜻깊은 기념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국가보훈부는 우리 국민과 미래세대들이 숭고한 임시정부의 여정과 선열들의 독립정신을 자랑스럽게 기억하고 계승할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72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 M] 자유와 광복 위해 투쟁했던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여정(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