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가평전투4.png
6.25남침전쟁에 참전 호주군과 캐나다군을 추모하는 가평전투기념비 [사진제공=국방홍보원]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국가보훈부는 24일 오전 10시 경기도 가평군에 위치한 영연방 참전기념비에서 방한 중인 영연방 4개국(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참전용사와 유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한 영국대사관 주관으로 ‘영연방 가평전투 기념식’을 개최했다. 


가평전투는 1951년 4월23일부터 25일까지 영연방군 제27여단 2천여 명의 용사들이 5배가 넘는 중공군과 격전을 치른 끝에 승리를 거둔 전투로, 국군과 유엔군이 새로운 방어진지를 구축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이후 용문산 전투(5월17~21일)에서 승리하며 재반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희완 국가보훈부 차관, 데릭 맥컬리(Derek A. Macaulay) 유엔사 부사령관, 주한 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대사, 서태원 가평군수, 신은봉 육군 제66보병사단장 등이 참석했다. 

 

가평전투3.png
가평전투 직후 부상당한 동료를 부축해 이동하는 크라이슬러 참전용사(오른쪽)도 기념식에 참석했다. [사진=국가보훈부/ 주한캐나다대사관]

 

특히, 방한 참전용사 가운데 6·25남침전쟁 당시 가평전투에 참전했던 윌리엄 크라이슬러(William John CHRYSLER) 캐나다 참전용사가 기념식에 참석해 함께 싸웠던 전우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렸다.  


가평전투 후, 윈스턴 처칠은 “나에게 캐나다 병사와 미국의 기술력, 영국의 장교들이 주어졌다면 세상을 지배할 수 있었을 것이다”라고 말할 정도였다. 실제로 캐나다군이 맹활약을 한 분야도 저격, 강습, 게릴라전 등 소수 병사들의 악과 깡으로 버텨야 하는 것들이 많았다고 한다. (하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52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6.25남침전쟁 영웅이 참석한 가평전투 기념식(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