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퍼켓대령1.png
2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의회 의사당에서 개최된 6·25남침전쟁 영웅 고(故) 랠프 퍼켓 미 육군 예비역 대령의 추도식[사진=AP·연합뉴스]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6·25남침전쟁에 참전해 미국 최고 훈격인 명예훈장과 한국 최고 무공훈장인 태극무공훈장을 받은 고(故) 랠프 퍼켓 미 육군 예비역 대령의 유해가 29일(현지시간) 미국 의회 의사당에 안치돼 추도식이 열렸다. 


6·25남침전쟁 참전용사 중에서 최고의 예우로서 미국 의사당에서 거행된 첫 조문행사이다. 퍼켓 예비역 대령은 지난 8일 미 조지아주 콜럼버스 자택에서 97세 일기로 별세했다.


이날 오후 고인의 유골함과 삼각형으로 접힌 성조기가 의사당 2층 중앙의 원형 홀(로툰다)에 도착하자, 미국 상하원 지도부와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등 100여명은 6·25남침전쟁 영웅의 마지막 여정에 고개를 숙였다.


미국 하원의 마가렛 키번 목사의 기도로 추도식이 시작됐다.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와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이 추도사를 읽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고인이 제8 레인저 중대 지휘관으로서 6·25남침전쟁 당시 1950년 11월 중공군에 맞서 사수한 평북 청천강 북쪽 205고지 전투를 언급하면서 “그들은 10대 1로 수적 열세였기 때문에 ‘레인저가 길을 이끈다’는 모토를 완전히 구현하기 힘들었지만 병사들을 명예롭게 이끌기 위한 기도는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의 용기와 자기희생은 후대 군인의 마음에 영원한 유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인은 205고지 진지를 6차례 걸쳐 사수하며 대원들의 목숨을 구했지만 이 과정에서 심각한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 (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45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미국 의회 의사당 6·25남침전쟁 영웅 추도식 개최의 소회(所懷) (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