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퍼켓대령2.png
중공군 제2차 공세 상황도와 사령관 펑더화이, 우측 짚차에 탑승한 미8군 사령관 월튼 워커중장 모습[사진=국방부/육사]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1950년 11월 고(故) 랠프 퍼켓 미 육군 예비역 대령이 제8 레인저 중대 지휘관으로 청천강 북쪽 205고지 전투에서 10대 1로 수적 열세임에도 불구하고 진지를 6차례 걸쳐 사수하며 심각한 부상을 당했던 당시의 전황은 다음과 같다.


그해 11월8일까지의 중공군 제1차 공세시 비호산을 성공적으로 방어한 후 개천으로 이동했던 국군 7사단과 인접 8사단은 이번 중공군 제2차 공세로 완전히 궤멸되어 전 병력의 60%가 사망, 실종, 포로가 되었다. 


이렇게 한국군 2군단이 붕괴되고 청천강 방어선의 우측이 무너지자 미 8군은 중공군에게 포위당하는 신세가 되어 11월25일부터 미군 선두의 중대, 대대는 중공군의 포위망 속에서 좌우 협격을 받았고 얼마 후 미 9군단은 잠복한 중공군에 사방으로 포위되어 집중공격을 받았다. 이에 미8군 사령관 월튼 워커 중장은 미군 및 연합군에 평양까지 후퇴하도록 지시하였다. 


그러나 그때 중공군 38사단은 이미 미군의 퇴로를 차단하고 있었다. 이에 맞서 터키군 여단이 미군의 퇴로확보에 나섰지만, 11월26일부터 중공군은 대공세로 밀고 내려와 미군과 한국군은 물론이고 터키여단 역시 큰 피해를 입었다. 그날 밤에는 미 25사단이 중공 39군의 침습을 받았으며, 영국군 27여단 역시 인해전술을 펼친 중공군에 의해 삼면으로 포위되어 도륙을 당했다. 


11월28일에 이르러서야 유엔군 사령관 더글러스 맥아더는 전황의 급변과 중공 정예부대의 대거침략을 워싱턴에 보고하였고, 새로운 전국의 돌발을 대내외에 성명으로 발표하였다. 당시 미 9군단은 한국군 2군단을 엄호하면서 퇴각하고 있었지만, 이미 중공군의 선두는 삼소리 일대에 침습하여 있었고, 중공군 주력은 덕천-영원선을 탈취하고서 덕천 남쪽 3.2km까지 육박하고 있었다. 


11월29일 아침부터 유엔군은 청천강 남안으로의 철수작전을 시작하였다. 그 과정에서 중공군과 도처에서 격돌한 끝에 많은 사상자를 냈다. 어쨌든 이날 일몰 무렵에는 대체로 유엔군 주력이 청천강을 건너 양덕-성천-순천-숙천을 연하는 선을 확보하였고 고수진지를 점령하였다.


11월30일에는 미 9군단 주력이 신안주 비행장에서 철수하였고, 신안주-숙천-평양을 잇는 경의간선에는 미 1군단 주력의 남하 대열이 길을 메웠다.([김희철의 전쟁사](17) ‘중공군 입장에서 본 한국전쟁의 분수령, 제2차공세시 청천강전투’ 참조)

(다음편 계속)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80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미국 의회 의사당 6·25남침전쟁 영웅 추도식 개최의 소회(所懷) (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