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윤병길소령.png
‘2024년 5월의 6‧25남침전쟁영웅’으로 선정된 고(故) 윤병길 소령 모습[사진=국가보훈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국가보훈부는 1953년 6월, 강원도 인제군 서화면 북방 812고지 전투에서 북한군과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면서 마지막 순간까지 진지를 사수했던 윤길병 대한민국 육군 소령(당시 대위)을 ‘2024년 5월의 6‧25남침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경상북도 경주시 출생(1931년)의 윤길병 소령은 안동사범학교를 졸업하고 모교인 경주 건천초등학교 교사로 근무 중 6‧25남침전쟁이 발발하자 육군에 자원입대, 육군종합학교를 거쳐 1951년 1월20일 소위로 임관하였다. 이후 국군 제6사단 제2연대 소대장으로 배속되어 사창리전투(강원도 화천군), 용문산전투(경기도 양평군)에 참전하여 공훈을 세웠다.


  1953년 1월30일, 국군 제12사단 제3대대 제10중대장으로 부임한 그는 정전협정 체결을 목전에 둔 1953년 6월 강원도 인제군에 펼쳐진 중동부전선을 지키고 있었다. 사단의 방어선은 인제로 향하는 주요 접근로인 서화리 계곡을 내려다보는 곳이었고, 북한군이 방어선 주변 고지대를 차지하고 있어 주저항선이 항상 적에게 노출되는 악조건이었지만 가장 중요한 지점인 812고지를 지켜내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고 있었다.


  6월1일, 북한군 제45사단이 812고지에 대대적인 공격을 감행하자 제37연대장 김재명 대령은 고지 정상을 지키던 제3대대에 “여하한 어려움도 극복하고 현 주저항선을 확보하라”는 명령을 하달했고, 대대원들은 이미 812고지 일대에 배치되어 전투 태세를 갖추고 있었다. 


  북한군의 공격은 812고지의 우일선에 위치한 제10중대 진지에 집중되어 윤길병 소령은 중대원들과 치열한 백병전을 벌였다. 무명고지를 둘러싼 제10중대의 승전에도 불구하고 812고지를 사수하던 국군의 상황은 점차 불리해졌고 고지 정상을 뺏고 뺏기는 치열한 전투가 이어졌다. 


  이에 1953년 6월 5일, 북한군은 812고지 우측의 무명고지에 2개 중대를 투입했고 고지를 사수하던 제10중대는 적의 파상공세에 맞서 격전을 벌였지만, 북한군이 추가 병력을 투입하면서 중대의 방어선이 고지의 정상 부근까지 물러서게 되었다. 이에 윤길병 소령은 정상만큼은 고수하기로 결심하고 지휘소를 중심으로 사주방어를 하도록 부대원들에게 명령했다.


  윤길병 소령은 생사를 초월한 채 마지막까지 화력을 퍼부었지만 적에게 포위되어 부대원을 이끌고 동굴 진지로 들어가 최후의 항전을 벌였다. 그는 적의 항복 강요를 거부하고 마지막 순간까지 진지를 사수하다 결국 전사했다. 하지만 국군은 재공격하여 6월8일 무명고지 정상을 탈환했다.


  대한민국 정부는 윤길병 소령의 공적을 기려 화랑무공훈장 수여와 1계급 특진, 충무무공훈장(1953년)을 추서하였다. 윤길병 소령은 현재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어있으며, 2006년 6월에는 모교인 경주 건천초등학교 교내에 ‘육군 소령 윤길병 상’이 건립되어 그의 공적을 후대에 전하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77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6‧25남침전쟁영웅, ‘마지막까지 진지를 사수하다 순국한 호국의 별’ 윤길병 소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