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8.png
저궤도 위성통신 시스템(시범망) 구성도. /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정부가 2030년초까지 저궤도 위성통신 시대 준비를 마치기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3일 열린 2024년 제4회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에서 “저궤도 위성통신 산업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사업”(이하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총사업비 3천199.9억원(국비 3천3.5억원)에 사업기간은 내년부터 2030년까지 6년이다.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개발사업은 저궤도 위성통신의 핵심기술 자립화 및 우리 기업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 역량 확보를 위해 2030년 초까지 6G 표준 기반의 저궤도 통신위성(2기)을 발사하고, 지상국, 단말국까지 포함된 저궤도 위성통신 시스템 시범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저궤도 위성(고도 300~1천500km)은 정지궤도 위성(고도 3만6천km)에 비해 지구에 가까워 짧은 지연시간으로 고속의 통신을 제공할 수 있다. 현재 막대한 자본과 기술력을 가진 글로벌 기업들이 비표준 독자 규격 기반의 저궤도 위성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며 시장을 선점해 나가고 있다.


6G 표준이 완성되면 저궤도 위성통신 시장도 2030년경 표준 기반으로 본격 개화될 전망이다. 저궤도 위성통신 시스템의 개발과 위성의 발사까지 통상 5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면, 지금이 바로 국내 기업들이 6G 표준 기반의 저궤도 위성통신 시장 진입을 준비할 수 있는 적기라는 게 업계 전문가 의견이다.


8-1.png
원웹의 위성망을 활용한 한화시스템 ‘저궤도 위성통신 네트워크’ 가상도. / 제공=한화시스템

 

이에 대응하여 과기정통부는 본 사업을 통해 통신탑재체, 지상국, 단말국 분야에서 11개 핵심기술 확보를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저궤도 통신위성이 지구 주위를 빠르게 이동하며 통신을 제공하는 특성을 고려하여 ▲위성 추적 및 통신 링크 형성 ▲위성의 움직임에 따른 신호 오류 보상 ▲위성 간 핸드오버 ▲위성 간 중계 및 트래픽 분산 등을 위한 위성 간 링크 등의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88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저궤도 위성통신 시대 준비 끝…예비타당성조사 통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