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이미륵2.png
강정애 장관(우측 두번째)이 페터 쾨슬러 시장(우측 첫번째)과 신순희 기념사업회 부회장(좌측 두번째)에게 2024년 이달의 독립운동가 선정패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국가보훈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국가보훈부는 독일 뮌헨 근교 그래펠핑(Gräfelfing)시에 잠들어 있는 ‘압록강은 흐른다’의 작가인 독립유공자 이의경(미륵) 애국지사의 유해를 광복 80주년 계기로 국내 봉환을 본격 추진한다.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은 10일(현지시간) 독일 그래펠핑시 이의경 지사의 묘소를 페터 쾨슬러(Peter Köstler) 그래펠핑 시장과 함께 참배하고 광복 80주년에 맞춰 한국으로 모시는 구체적인 유해봉환 실무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강 장관의 참배에는 페터 쾨슬러(Peter Köstler) 그래펠핑 시장 뿐만 아니라 토마스 엘스터(Thomas Elster) 주뮌헨 대한민국 명예대사, 신순희 독일 이미륵기념사업회 부회장, 그리고 독일 이미륵기념사업회 초대 회장인 고(故) 송준근 전 회장의 자녀(딸) 송세희씨도 함께했다. 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독일 이미륵기념사업회에 ‘2024년 7월의 독립운동가 선정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그동안 이의경 지사의 묘역을 관리해 온 그래펠핑시와 독일 이미륵기념사업회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 “대한민국 정부는 일제강점기, 조국의 국권 회복을 위해 헌신하셨던 이의경 지사님의 유해를 광복 80주년을 계기로 그리던 고국으로 모시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독일에 유일하게 남아 계신 이의경 지사님의 유해봉환을 위해서는 독일 현지 정부와의 협의가 필수적인 만큼, 유해봉환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그래펠핑시의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페터 쾨슬러(Peter Köstler) 그래펠핑 시장은 “이의경 지사는 대한민국의 독립을 위해 노력한 애국지사이기도 하지만, 독일에서도 철학, 문학 등을 통해 독일 청년들에게 중요한 영향을 줬던 인물로 독일과 한국 양국 관계에 중요한 인물이다”라고 평가했다. 


image10.png
[사진=국가보훈부]

 

특히, 페터 쾨슬러 시장은 “그래펠핑시는 2008년 이의경 지사 묘소를 영구 사용 결정하고 직접 관리하고 있으며 시내에 기념 동판 건립 등 박사의 업적을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다”고 설명하며 “한국 정부의 이의경 지사 유해 봉환 추진 노력을 알고 있고, 시는 적극적으로 이의경 지사의 유해가 한국으로 무사히 봉환될 수 있도록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강정애 장관은 이날 ‘압록강은 흐른다(Der Yalu fließt)’ 등의 작품으로 독일을 현혹시켰던 이의경 지사 묘소 참배 및 그래펠핑 시장 접견을 끝으로 지난 5월 5일부터 5박 7일간 진행한 프랑스와 독일 출장 일정을 마무리하며 다음과 같이 밝혔다. 


“이번 프랑스와 독일 방문은 전쟁으로 고통받는 대한민국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웠고, 인도주의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참전국과 참전용사, 유족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면서 아직도 국내로 봉환하지 못한 애국지사님들의 유해를 봉환하기 위해 현지 정부와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확대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따라서 “국가보훈부는 앞으로도 유엔 참전용사들의 은혜에 보답하고, 국내·외 독립운동의 역사와 유산을 미래세대에 계승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08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이미륵을 독일 한류스타로 만든 ‘압록강은 흐른다’(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