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현충원.png
강원권 첫 국립묘지인 강원도 횡성군 공근면 덕촌리 일대의 ‘국립횡성호국원’ 조성 부지 [사진=국가보훈부]


[시큐리티팩트=김희철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강원도 횡성군 공근면 덕촌리 일원 39만㎡(11만8천 평)에 2만기 규모의 봉안시설과 부대시설을 조성해 강원권 국가유공자들에게 근거리 안장서비스를 제공할 강원권 첫 국립묘지인 국립횡성호국원 조성사업이 본격화된다. 


국가보훈부는 지난 24일 오전11시, 강원도 횡성군청(회의실)에서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 김진태 강원도지사, 김명기 횡성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횡성호국원 조성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립횡성호국원 조성사업을 위해 국가보훈부와 강원도, 횡성군이 국가를 위해 희생・공헌한 분을 추모하고 국민의 애국심을 기르는 공간으로 조성하는 데 상호협력을 약속하는 것으로, 국가보훈부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횡성군과 주민 의견을 적극 수렴해 사업을 추진하고, 강원도는 기반 시설 구축과 개별법령상 규제 해제 등에 적극 노력할 예정이다. 또한 횡성군은 인·허가의 신속한 처리와 기반 시설 설치 등에 나설 방침이다. 


국립횡성호국원 조성사업은 지난 2022년 12월 부지 발표 이후 주민들의 반대로 제동이 걸렸지만, 이후 지역주민과 지자체, 그리고 국가보훈부가 서로 노력하고 양보해 주민 동의가 이뤄지고, 지난 3월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국가보훈부는 내년까지 국립횡성호국원 설계와 인·허가 용역, 토지 보상을 거쳐 오는 2026년 착공에 들어간 뒤 2028년 11월 개원할 예정으로 소요예산은 약 497억원이다. 


국립횡성호국원이 조성되면 강원권 내 국립묘지 안장대상자(18000명)의 타 지역(국립묘지) 원거리 안장에 대한 불편함을 해소하고 안장 편의성이 증대돼 강원도 보훈가족의 자긍심을 제고시킬 수 있으며, 수도권 안장대상자까지 안장수요를 적기에 대처할 수 있다. 


또한 업무 관련 종사자 채용을 비롯한 시설공사, 안장자의 유족뿐만 아니라 학생과 시민 방문객 증가 등으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함께 자라나는 미래세대에게 안보 교육과 나라 사랑 체험의 장으로 활용이 기대된다. 


한편, 현재 전국 국립묘지는 국립서울현충원과 국립대전현충원 등 총 12곳으로, 국립횡성호국원은 강원권에 처음 조성되는 국립묘지이자 개원을 기준으로 국립연천현충원(2026년 개원)에 이은 14번째 국립묘지이다. 또한, 국립호국원 중에서는 7번째이다.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은 “국립횡성호국원이 조성되면, 강원권과 인근 지역에 거주하시는 국가유공자분들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최고의 예우를 갖춰 모실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국립횡성호국원이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께 최고의 예우를 다하는 국립묘지이자 지역주민들의 안식처와 보훈문화를 향유하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조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54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희철의 CrisisM] ‘국립횡성호국원’ 건립추진으로 강원권 첫 국립묘지 조성예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