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80.png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KM3 여러대와 기존 리본부교가 하나의 임시교량을 구성하는 '부교' 방식으로 장비도하를 시연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자체 생산한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KM3를 육군에 첫 납품했다. 


자주도하장비는 임시 교량을 구축해 전차와 자주포, 장갑차 등 육군의 주력 장비가 강이나 하천을 건널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장비다. 

 

어제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육군 제7공병 도하단에서 열린 KM3 최초 전력화행사에서는 운용 시연이 진행됐다.

 

시연은 자주도하장비 2대를 결합해 동력이 있는 뗏목처럼 전차와 자주포를 싣고 운항하는 ‘문교’, 여러 대의 자주도하장비와 리본부교를 하나의 다리처럼 연결해 기동부대가 건너도록 하는 ‘부교’ 방식으로 진행됐다.


자주도하장비는 문교 방식으로 운용할 경우 10분만에 결합해 60여 톤에 이르는 장비를 나를 수 있다. 부교 방식으로 활용할 경우 20분만에 8대를 연결해 100미터 길이의 다리를 만들 수 있다. 


이는 기존 리본부교 대비 설치 시간은 60~70% 단축되고, 운용인원은 최대 80% 절감됐다.


앞으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선체 구조물 등 1천380종에 달하는 부품을 국내에서 제작해 KM3의 국산화율을 90%까지 높일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45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자주도하장비 육군에 첫 납품..."국산화율 90% 목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