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141.png
한화시스템 '온실가스 관측용 초소형 초분광 위성 사업' 운용 개념도 / 한화시스템 제공

 

 

[시큐리티팩트=안도남 기자] 한화시스템이 온실가스 관측이 가능한 초분광 위성 사업에도 첫발을 내딛는다. 


한화시스템은 국립환경과학원이 주관하는 ‘온실가스 관측용 초소형 초분광 위성’ 개발 사업을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사업 규모는 약 405억 원으로, 2028년까지 총 5기의 위성을 개발해 공급할 계획이다.


초분광 위성은 빛의 파장을 수백 개 이상의 스펙트럼으로 잘게 쪼개 우주에서도 눈에 보이지 않는 대기 중 오염물질까지 세밀하게 관찰할 수 있는 관측위성이다. 


초분광 영상 기술은 현재 ▲대기 및 토양의 오염·비오염 판별 ▲가뭄 및 홍수 등 재해 탐지·분석 ▲농작물 작황 정보 제공·분석 ▲산림 병충해 여부 식별 ▲지표 특성 분석 기능을 이용한 자원 탐사 등 다양한 분야에 쓰이고 있다.


이번에 개발할 위성은 고도 600km 이하 저궤도를 돌며 지구온난화의 주범으로 꼽히는 메탄과 이산화탄소의 배출량을 산출하고 분포를 측정해 과다 배출 우려 지역을 감시하는 역할을 하게 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의 온실가스 관측위성은 지난해 12월 소형 합성개구레이다(SAR) 위성 개발 및 발사에 성공한 역량을 바탕으로 50kg 이하 무게의 초소형 위성으로 개발된다.

141-1.png

한화시스템이 개발하는 ‘온실가스 관측용 초소형 초분광 위성’ 설계안. / 한화시스템

 

초소형 관측위성은 중·대형 위성에 비해 단기간·저비용으로도 개발이 가능하며, 여러 대를 군집으로 운용하기 때문에 더 넓은 지역을 더 잦은 빈도로 정밀하게 관측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화시스템은 기술검증을 위해 2027년 상반기 온실가스 관측용 초소형 초분광 위성 1호기를 먼저 발사하고, 2028년 상반기 2·3·4·5호기를 동시 발사할 예정이다. 발사가 완료되면 한화시스템은 온실가스 관측위성을 초소형·군집형으로 개발·운용할 수 있는 국내 첫 기업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화시스템은 위성 본체·탑재체 개발부터 체계종합까지 위성체 전체를 개발하고, 발사 및 운용 지원 등 온실가스 관측 위성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한다.


한편 지구온난화 문제가 세계적으로 대두되면서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위성 OCO-2,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의 위성 GOSAT-2, 캐나다 GHGSat社의 위성 GHGSat-C9 등 해외 주요국들도  온실가스 관측 초분광 위성 시장 진출에 적극적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27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화시스템, ‘초소형 온실가스 관측위성’ 만든다...초분광 위성사업 진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