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오픈ai.png
.사진=freepik / 그래픽=시큐리티팩트

 

[시큐리티팩트=김상규 기자]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지난해 초 내부 메시지 시스템이 해킹당했으나 이를 공개하지 않고 법 집행 기관에도 신고하지 않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4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해커는 오픈AI 직원들이 AI 최신 기술에 관해 얘기를 나누는 온라인 대화방에 침입해 정보를 빼내 갔다.


다만 이 해커가 오픈AI의 AI 모델인 GPT가 구축되고 훈련되는 시스템에는 접근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오픈AI는 해킹당한 이후인 지난해 4월 경영진이 참석하는 내부 전체 회의에서 이런 사실을 공개했다. 하지만, 해킹 사실을 대외적으로 공개하거나 미 연방수사국(FBI) 등 법 집행 기관에 신고하지 않았다.


고객이나 협력업체에 대한 정보를 도난당하지 않았고, 해커가 외국 정부와는 관련 없는 개인이어서 국가 안보에 대한 위협으로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게 오픈 AI의 설명이다.


오픈AI 내부적으로는 이를 계기로 중국 등 해외 해킹 조직이 AI 기술을 훔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회사가 보안을 중요하게 다루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실제 오픈AI의 기술 프로그램 책임자였던 레오폴드 아셴브레너는 회사가 중국 정부를 비롯한 외국 해킹 조직이 자사의 기밀을 훔치는 것을 막기 위해 충분히 노력하지 않았다고 이사회에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오픈AI의 보안이 해킹 조직으로부터 주요 기밀 정보를 보호할 만큼 아주 튼튼하지 않다고 NYT에 말했다.


그는 올해 초 오픈AI 내부의 다른 정보를 외부에 유출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바 있다.


한편 NYT는 AI 기술이 고도로 발전하면서 AI 기술 유출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으며, 중국 관련 조직들이 해킹에 나설 수 있다고 우려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44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픈AI, 지난해 내부 메시지 시스템 해킹당했다…외부 공개 안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